컨텐츠 바로가기

최여진, '골때녀' 하차에 눈물 "팀원들에게 미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배우 최여진이 ‘골 때리는 그녀들’을 떠나며 눈물을 보였다.

28일 방송한 SBS 축구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액셔니스타 팀이 멤버 구성에 변화를 맞는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회의를 위해 모인 액셔니스타 멤버들은 “최전방과 최후방이 빠졌다”며 걱정을 표했다. 제작진은 자막과 영상으로 각각 공격수와 골키퍼로 활약했던 최여진과 장진희가 이번 시즌에서 빠지고 휴식기를 가진다고 알렸다.

최여진의 인터뷰 영상도 공개했다. 이 영상에서 최여진은 “연예계에서 활동한 지 20년 다 되어 가는데 저를 이렇게까지 성장시킨 작품은 없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그는 “인간적으로도 많이 배웠다. 한 단계 성숙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고 말하며 끝내 눈물을 보였다.

최여진은 “안 울려고 했는데 주책이다”라면서 “(하차하게 돼) 조금 미안하다. 그렇지만 새로 들어올 팀원들이 잘할 거라고 믿는다”고 했다.

‘골 때리는 그녀들’ 액셔니스타 팀 새 멤버로는 배우 이채영과 문지인이 합류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