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대풍속 250㎞’ 허리케인 이언, 플로리다 상륙…“대피도 위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28일(현지시각) 플로리다주 사라소타에 있는 나무가 허리케인 '이언'의 강한 바람에 뿌리째 뽑히고 있다. 이언은 이날 4등급 허리케인으로 플로리다의 카요 코스타에 상륙했다. /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고등급에 육박하는 초대형 허리케인 ‘이언(IAN)’이 미국 남동부 플로리다주에 상륙했다.

28일(현지시각) AP통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이언’은 이날 오후 3시쯤 서부해안 포트 마이어스 인근의 섬 카요 코스타에 상륙했다. 상륙 당시 이언의 위력은 4등급으로, 최대 풍속 155마일(약 250km)에 달하는 강풍을 동반했다.

허리케인의 등급은 위력에 따라 1∼5등급으로 나뉘는데, 허리케인이 동반한 바람의 속도가 시속 157마일(약 253km)을 넘을 경우 최고 등급인 5등급으로 분류된다.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NHC)는 “생명을 위협하는 폭풍 해일, 치명적인 바람과 홍수를 주의하라”고 당부했다.

특히 이언의 직접 영향권에 있는 플로리다 남서부 해안지역 일부에선 해수면이 18피트(약 5.5m)까지 상승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또 이언이 강풍과 함께 2피트(약 60㎝)에 달하는 폭우를 동반할 것이라며 주의를 당부했다.

조선일보

허리케인 '이언' 피해를 입은 플로리다 킹스포인트 주민들이 생필품을 챙겨 떠나고 있다./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플로리다에는 이미 250만명 주민들에 대한 대피령이 내려졌지만 미처 대피하지 못한 주민들이 남아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주지사는 이날 오전 “더이상 안전하게 대피할 수 없다”며 아직 대피하지 못한 주민들에게 뒤늦게 대피에 나설 경우 더 위험해지는 만큼 자택 인근에서 안전이 확보된 곳을 찾으라고 권고했다.

이언의 상륙을 앞두고 이미 플로리다에선 폭우와 강풍 탓에 64만5천 가구에 전기가 끊겼다. 플로리다에선 상당수 공항들의 운영이 정지됐고, 학교도 문을 닫았다.

카리브해에서 쿠바를 거쳐 북상 중인 이언은 앞서 쿠바에서 2명의 사망자를 내고 전례 없는 홍수 피해를 입혔다. 당초 3등급으로 분류됐지만, 따뜻한 멕시코만을 지나면서 5등급에 가까워질 정도로 위력이 커졌다.

한편 지난 30년간 미국에 상륙한 허리케인 중 5등급에 해당하는 초대형 허리케인은 단 2개에 불과했다. 2018년 플로리다에 상륙한 5등급 허리케인 ‘마이클’의 경우 16명의 사망자와 함께 250억 달러(약 36조 원)의 재산피해를 냈다. 앞서 플로리다 해안의 거의 같은 지점을 강타한 4등급 허리케인 찰리(2004년 8월) 땐 10명이 사망하고 140억달러(약 20조원)의 재산 피해를 냈다.

[김자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