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벤心 잡은' 손준호, 붙박이 '큰' 정우영과 불꽃 경쟁 예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한국 축구대표팀의 손준호. 2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초청 카메룬 대표팀과의 친선경기. 2022. 9. 27.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한국 축구대표팀의 정우영. 2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초청 카메룬 대표팀과의 친선경기. 2022. 9. 27.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강예진기자] 다시 경쟁이다.

손준호(산둥 타이산)가 다시금 3선 경쟁에 불을 지폈다. 손준호는 지난 2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카메룬과 A매치 평가전서 선발로 그라운드에 섰다. 지난해 9월2일 이라크와 2022 카타르월드컵 최종예선에 선발 출전한 후 1년 만에 치른 A대표팀 선발 복귀전이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의 선택을 받았다. 지난 23일 코스타리카전 교체 출전 이후 정우영(알 사드) 대신 베스트11에 이름 올린 그는 팀의 윤활유 역할을 착실히 해냈다.

그간의 공백이 무색했다. 수비형 미드필더로 3선에서 공수를 활발하게 오갔다. 포백 라인 앞에서 안정적으로 수비에 가담함은 물론 바로 위에 위치한 황인범(올림피아코스)에 볼을 실수 없이 배급하는 등 연계 플레이에도 한몫했다.

단단했던 정우영의 입지를 크게 흔든 격이다. 수비형 미드필더 한 명을 내세우는 ‘원 볼란치’를 선호하는 벤투 감독은 그간 정우영을 붙박이 주전으로 기용했다. 정우영은 클래식한 수비형 미드필더로서 힘과 높이를 갖췄다. 안정적인 패스, 노련한 경기 운영을 비롯해 몸싸움 등 경합 과정에서 밀리지 않는 강점을 지녔다.

하지만 지난 6월 A매치에서 강팀을 상대로 다소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수비 불안감을 야기하면서 축구 팬들의 비난을 받기도 했다. 손준호는 민첩성과 왕성한 활동량을 가지고 있다. 그의 장점이 코스타리카전은 물론 카메룬전에서도 고스란히 드러났다.

벤투 감독은 이번 9월 2연전에서 둘을 번갈아가며 기용했다. 코스타리카전에서는 정우영을 선발로 내세웠고, 손준호를 교체 투입했다. 카메룬전에서는 그 반대였다. ‘더블 볼란치’로 두 선수가 함께 그라운드를 밟을지는 지켜봐야 할 일이겠지만, 지금까지 벤투 감독의 성향상 가능성이 크지는 않다.

이에 손준호는 “감독이 아니라 말하기 조심스럽지만, 월드컵에서는 강팀을 상대하기에 같이 선다면 수비적으로 도움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월드컵 본선에서는 한 수 위의 전력의 강한 팀들을 만난다. 수비에서 불안함을 노출한 벤투호에 손준호의 복귀는 반가운 일임은 분명하다.
kkan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