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케 듀오 IN-제수스 OUT...토트넘&아스널 '통합 베스트 XI'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하근수 기자= 9월 A매치가 끝나고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가 재개된다. '북런던 더비'가 임박한 가운데 양 팀 통합 베스트 일레븐은 어떻게 될까.

아스널과 토트넘 훗스퍼는 10월 1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2-23시즌 EPL 9라운드에서 맞붙는다. 현재 아스널(승점 18, 6승 1패)은 1위, 토트넘(승점 17, 5승 2무)은 3위에 위치하고 있다.

새 시즌 개막 이후 눈부신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두 팀이다. 아스널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1-3 패)에 덜미를 잡혔었지만, 다른 모든 경기에서 승리를 따내면서 리그 선두 자리를 지키고 있다. 토트넘은 맨체스터 시티와 함께 EPL에서 '유이하게' 개막 이후 무패 행진을 달리면서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그만큼 이번 '북런던 더비'는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토트넘과 아스널 모두 곧바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와 유로파리그(UEL) 일정도 소화해야 하는 만큼 분위기를 끌어올리는 것이 중요하다. A매치 차출에 따른 체력적인 여파는 분명하겠지만 가능한 한 최정예 선수들과 함께 총력전이 예상된다.

영국 '더 선'은 29일 "아스널은 홈 어드벤티지를 갖고 있으며 미켈 아르테타 감독은 우수한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다. 토트넘은 선두와 불과 승점 1점 차이에 불과하므로 이번 경기에서 승리할 경우 1위를 차지할 것이다"라고 소개하면서 '양 팀 통합 베스트 일레븐'을 소개했다.

4-2-3-1 포메이션이 선택된 가운데 공격진은 해리 케인, 손흥민, 마르틴 외데가르드, 부카요 사카가 사이좋게 양분했다. 케인과 포지션이 겹치는 가브리엘 제수스는 리그 7경기 4골 3도움이라는 놀라운 활약에도 이번 명단에서 제외됐다. 중원 역시 그라니트 자카와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가 각각 포진했다.

4백과 골키퍼는 아스널 완승이었다. 크리스티안 로메로를 제외하고는 키어런 티어니, 가브리엘 마갈량이스, 토미야스 타케히로, 아론 람스데일이 이름을 올렸다. '더 선'은 11명 가운데 토트넘 4명, 아스널 7명을 꼽으며 통합 베스트 일레븐을 완성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