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돌싱글즈3' 전다빈, 남다른 셀카 욕심 "각도파괴자, 기본 카메라가 좋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MBN 예능 '돌싱글즈3'에 출연한 전다빈이 일상을 전했다.

28일 전다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셀카 각도파괴자. 기카(기본카메라) 좋아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민소매 톱을 입고 셀카를 찍으며 카메라를 향해 미소 짓고 있는 전다빈의 모습이 담겨 있다.

지난 11일 종영한 MBN '돌싱글즈3'에 출연한 전다빈은 배우 한소희 닮은 꼴로 방송 초기 많은 관심을 얻은 바 있다.

또 현재 딸을 양육 중인 싱글맘임을 고백했고, 프리랜서 모델 및 필라테스 강사로 활동 중이라고 밝혔다. '돌싱글즈3'에서는 한정민과 유현철에게 마음을 표현했지만 최종 커플까지 이뤄지지는 못했다.

사진= 전다빈 인스타그램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