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국산전투기 ‘KF-21’, 랜딩기어 접고 첫 비행 성공···“20년 노력 날아올랐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사천 공군 제3훈련비행단서 축하 행사

미래 전장을 지배하는 영공 수호의 주역

경향신문

국산 초음속 전투기 KF-21 가 28일 경남 사천 공군 제3훈련비행단 활주로를 날아오르고 있다. 방위사업청


“KF-21 보라매의 최초 비행을 성공적으로 완료했습니다. 국산 전투기의 전력화를 통해 더 완벽한 전력으로 공중 임무를 완수하겠습니다. 필승!”

28일 국산 초음속 전투기 KF-21 최초비행 성공 축하 행사가 열린 경남 사천 공군 제3훈련비행단.

이날 KF-21 조종간을 잡은 안준현 중령(진)이 이종섭 국방장관에게 경례와 함께 비행보고를 마쳤다. 행사장에 모인 내외빈 400여 명의 박수로 축하했다. KF-21을 활주로 옆 마련된 행사장 옆까지 몰고 와 내린 안 중령의 얼굴에는 헬멧 자국과 땀이 선명했다. 꼬리 날개에는 독수리 머리 무늬가 뚜렷했고, 수직 날개에는 1호기를 뜻하는 숫자 ‘001’과 태극기가 선명하게 새겨져 있었다.

안 중령이 조종한 KF-21 시제기 1호는 이날 지상 임무통제실의 교신과 이륙 허가에 따라 굉음을 내며 활주로를 날아올랐다. 두 달 전 초도비행에는 랜딩기어를 접지 않았지만 이날은 랜딩기어가 기체 안으로 들어가는 모습이 포착됐다. KF-21에 이어 안전추적기 임무를 띤 국산 경공격기 FA-50이 뒤따라 이륙했다. 두 항공기가 속도를 내면서 순식간에 시야에서 사라졌다. KF-21은 이날 20분간 성공적으로 비행을 마쳤다.

경향신문

28일 KF-21 시험 비행 성공 축하 행사에서 조종간을 잡은 안준현 중령(진)이 비행 성공 후 착륙해 헬멧을 벗고 있다. 방위사업청



경향신문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28일 경남 사천시 공군3훈련비행단 활주로에서 열린 한국형전투기 KF-21 최초비행 성공 기념행사에서 최초비행 조종사 안준현 중령(진)에게 비행보고를 받고 있다. 오른쪽은 이헌승 국방위원장. 방위사업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F-21은 지난 7월 19일 시제 1호기가 역사적인 첫 비행에 성공했다. 이날 행사는 두 달 전 이뤄진 KF-21 첫 이륙을 기념하는 자리다. 이종섭 국방부 장관과 엄동환 방위사업청장, 정상화 공군참모총장, 이헌승 국회 국방위원장, KF-21 제작사인 한국항공우주산업(KAI) 강구영 사장을 비롯해 KF-21 공동 개발국인 인도네시아도 무함마드 헤린드라 국방 차관이 참석했다.

KF-21의 첫 비행 성공으로 한국은 세계 8번째 초음속 전투기 개발 국가가 됐다.

이종섭 장관은 “KF-21은 미래 전장을 지배하는 영공 수호의 주역이자 북한 위협을 억제하는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KF-21은 2000년 11월 당시 김대중 전 대통령이 국산 기본훈련기(KT-1) 출고 기념식에서 “늦어도 2015년까지 첨단 전투기를 자체 개발하는 항공 선진국으로 발돋움할 것”이라고 선언하면서 개발이 시작됐다. 2년 후 합동참모본부가 당시 주력기인 KF-16보다 상위급 전투기 120여 대를 개발하는 것으로 장기 신규 소요를 결정하면서 본격적인 추진 단계에 들어섰다. 그러나 추진 초기, 사업 타당성부터 의심을 받는 등 비관적인 시각도 만만치 않았다. 개발 선언부터 사업 타당성 결론까지만 무려 9년 세월을 흘려보낸 것도 이 때문이다. 2010년 12월 예산 441억 원이 반영되면서 2011∼2012년 탐색개발이 진행됐고, 이어 2013년 11월 합동참모회의에서 작전요구성능(ROC)과 전력화 시기, 소요량이 확정됐다.

첫 비행한 비행체는 항공기라 하지 않고 ‘날틀’이라고 한다. 강구영 KAI 사장은 “아기가 태어날 때 100일이 되어야 비로소 인간으로 태어남을 축하하는 것과 같다”면서 “오늘 비로소 항공기로의 첫 비행과 함께 ‘출생 신고’를 하게 됐다”고 했다.

방사청은 “한국형 전투기 개발 성공은 공군이 훈련기를 통한 훈련부터 전투기를 통한 영공 수호까지 국산 항공기로 수행하는 항공 선진국으로 나아간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KF-21은 현재 시제 1호기를 활용해 초기 건전성 시험을 완료한 상태로 영역 확장 시험이 진행 중이다.첫 이륙 후 현재까지 약 10여차례의 시험 비행을 진행했다. 2026년까지 비행시험 2000여 회를 거쳐 체계 개발을 완료할 예정이다. 이후 2032년까지 양산해 전력화를 목표로 한다.

박은경 기자 yama@kyunghyang.com

▶ 백래시의 소음에서 ‘반 걸음’ 여성들의 이야기 공간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