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코로나 겨울 재유행해도… 검사-진료는 병의원 중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기도 대응역량 강화 나서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한풀 꺾이고,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가 26일부터 전면 해제되면서 일상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경기도 역시 도내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9000명대로 줄었다.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됐던 올 3월과 비교하면 10분의 1 미만으로 줄어든 것이다. 하지만 경기도는 코로나19가 완전히 끝난 건 아니라고 판단하고 ‘감염병으로부터 안전한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 긴장감을 풀지 않고 대처할 방침이다.
○ “의료방역 대응 역량 한층 강화”

도는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해 의료방역 대응 역량을 한층 강화할 방침이다. 박건희 도 감염병관리지원단장은 “재유행이 발생할 경우 일상적 검사와 대면진료는 병·의원 중심으로 하고, 고위험군이나 특수 환자에 대해서는 별도 대응을 강화하는 쪽으로 의료체계 전반을 운영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도는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해 요양원 등 감염 취약시설 입소자들을 대상으로 4차 백신 접종을 꾸준히 진행하는 한편으로 확진자에 대해선 먹는 치료제를 적극적으로 처방해 중증화를 막을 계획이다. 조정호 도 감염병대응팀장은 “고령층 등 취약계층 건강모니터링 전담반 규모를 595명으로 유지하며 취약계층을 집중적으로 살펴볼 것”이라고 했다.

코로나19 중증 환자들이 제때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전담 병상도 안정적으로 확보해 놓기로 했다. 도는 의료기관 32곳에서 중증전담병상 623개와 특수병상 363개(투석 96개, 분만 4개, 소아 263개)를 운영 중이다. 도 관계자는 “현재 도내 중증전담병상 이용률은 18.8%로 안정적이지만 지속적으로 병상 수를 유지할 것”이라고 했다.

코로나19 진단과 검사는 동네 병·의원 등 지역사회 민간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계속 실시하기로 했다. 병·의원의 신속항원검사(RAT) 확진을 인정하는 현 체계를 유지하며 유증상자의 진료 접근성을 높이겠다는 것이다. 먹는 치료제 등을 파는 전담약국은 현재 248곳에서 758곳으로 늘릴 계획이다. 또 68곳의 의료기관에서 1464개 병상을 확보해 코로나19 환자가 병원 예약을 통해 자율 입원하도록 할 예정이다.
○ “감염병 대응 공공 인프라 확충”

코로나19뿐 아니라 향후 다른 감염병 확산에 대비한 중장기 대비 태세도 강화하고 있다.

감염병 환자 집중격리 치료를 위한 수도권 감염병전문병원은 2027년 분당서울대병원에 들어선다. 연면적 8만8097m²에 지하 6층, 지상 9층 규모(병상 324개)로 완공되면 국내 최대 감염병전문병원이 된다. 경기도 관계자는 “대규모 신종 감염병 환자가 발생했을 때 신속하게 환자를 집중 격리·치료해 감염 확산을 조기 차단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 수원 등 대도시를 중심으로 보건소에 ‘감염병 대응센터(과)’를 설치하고 인구 50만 명 이하 중소 도시의 경우 지역 실정에 맞게 ‘감염병 대응과(팀)’를 만들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인구 10만 명 이상 시군에 역학조사관 1명 이상을 의무적으로 채용해야 한다는 현행 감염병예방법 시행규칙을 고쳐 인구가 10만 명 미만이더라도 시군별로 1명 이상의 역학조사관 채용을 의무화하도록 노력하겠다는 방침도 세웠다. 또 경기도 역학조사관과 감염취약시설 관리자를 대상으로 ‘경기도 역학조사관 역량강화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경진 기자 lkj@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