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이 150명 암매장 선감학원서 하루 만에 유해 발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0대 추정 치아 10여개·단추 4개 발견
생존자 190명 다수 지목 암매장지서 나와
1942~1982년 아동·청소년 강제노역
다수 폭력·고문·구타·영양실조로 사망
수용아동 85.3%가 13살 이하 어린이
서울신문

선감학원 유해 매장 추정지 조사하는 관계자들26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선감동 선감학원 관련 유해 매장 추정지에서 관계자들이 개토제를 마친 후 시굴 조사를 하고 있다.2기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위원회(진실화해위)는 선감학원 아동 인권 침해 사건에 대한 진실을 규명하기 위해 26일부터 유해 발굴에 착수한다.이곳에는 선감학원 관련 유해 150여 구가 매장된 것으로 추정된다. 2022.9.26 공동취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제강점기부터 1980년대까지 고문 등 아동 인권 유린이 자행된 아동집단수용시설 선감학원 암매장지에서 발굴이 시작된 지 하루 만에 치아와 단추 등 10대 피해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유해가 발견됐다. 이 매장지는 생존자 190명 중 다수가 지목한 150여명이 묻힌 암매장지로 당시 생존자들이 직접 숨진 아동들을 묻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름조차 남겨지지 않은 어린 원혼들”

2기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진실화해위)는 27일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선감도의 유해 매장지에서 치아 10여개와 단추 4개를 발견했다고 28일 밝혔다.

치아의 특징으로 미뤄 유해 연령대는 10대로 추정되며, 단추는 피해자의 옷에서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위원회는 설명했다.

위원회 관계자는 “발굴된 치아 등을 통해 피해자의 나이와 사망 시점 등을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신문

선감학원 피해자 유해매장 추정지 시굴조사 - 26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선감동 선감학원 관련 유해 매장 추정지에서 관계자들이 개토제를 마친 후 시굴 조사를 하고 있다. 2기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위원회(진실화해위)는 선감학원 아동 인권 침해 사건에 대한 진실을 규명하기 위해 26일부터 유해 발굴에 착수한다. 이곳에는 선감학원 관련 유해 150여 구가 매장된 것으로 추정된다. 2022.9.26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진실화해위는 26일 유해 매장지에서 개토제(開土祭)를 열고 시굴(시범 발굴)에 들어갔다. 발굴 대상지는 전체 매장 추정지의 약 10%에 해당하는 900㎡다.

시굴에 앞서 사방에 수풀이 우거진 매장지에는 파란 방수포가 깔리고 그 위에 사과, 배, 대추 등이 오른 제사상이 차려졌다.

김영배 경기도선감학원아동피해대책협의회 대표는 추도사에서 “선감학원에 수용된 소년들은 혹독한 강제노동에 동원됐고, 배고픔과 괴로움 등에 못 이겨 탈출을 시도하다 죽은 뒤에는 적법한 절차 없이 암매장당했다”면서 “이름조차 남겨지지 않은 어린 원혼들께 머리 숙여 위로의 말을 전한다”고 말했다.

2020년 12월 진실화해위에 진실 규명을 신청한 피해 생존자 190명 가운데 다수가 암매장지로 지목한 곳이다. 이곳에는 유해 150여구가 묻힌 것으로 추정된다.
서울신문

시굴 상황 설명하는 우종윤 조사단장 - 우종윤 선감학원 유해 시굴 조사단장이 26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선감도의 유해 매장지에서 시굴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2022.9.26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6년엔 나무뿌리에 엉킨
아동 유골과 작은 고무신 발견


2016년에는 나무뿌리에 엉켜있는 아동 유골과 작은 고무신 한 켤레가 발견되기도 했다.

선감학원은 조선총독부가 1942년 태평양전쟁의 전사를 확보한다는 구실로 설립한 감화시설이다. 1982년까지 운영되며 부랑아 갱생·교육 등을 명분으로 아동과 청소년을 강제로 연행해 격리 수용했다.

원생들은 강제노역에 동원되거나 폭력과 고문 등 인권침해를 당했다. 다수는 구타와 영양실조로 사망하거나 섬에서 탈출하는 과정에서 바다에 빠져 목숨을 잃었다. 수용 아동의 85.3%가 13세 이하였다.

선감학원은 사망한 이들을 생존한 아동들이 직접 매장하게 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신문

선감학원 사건 희생자 유해매장 추정지 시굴조사 - 26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선감동 선감학원 관련 유해 매장 추정지에서 관계자들이 개토제를 마친 후 시굴 조사를 하고 있다. 2기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위원회(진실화해위)는 선감학원 아동 인권 침해 사건에 대한 진실을 규명하기 위해 26일부터 유해 발굴에 착수한다. 이곳에는 선감학원 관련 유해 150여 구가 매장된 것으로 추정된다. 2022.9.26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장에서 피해자 안영화(70)씨는 “부모님도 있고 집도 있는데 13살에 잡혀 왔다”면서 “당시의 참혹함을 떠올리고 싶지 않다”고 몸서리쳤다. 안씨는 “죽은 동료를 직접 묻기도 한 것을 확실히 기억한다”고 했다.

진실화해위는 시굴 결과를 반영해 다음 달 진실 규명 결과를 발표하고, 경기도에 전면적인 발굴을 권고할 계획이다.

이번 유해 시굴은 공공·민간을 통틀어 한국전쟁 이후 벌어진 국내 인권 침해에 대해 이뤄지는 첫 대규모 시굴로 의미가 있다.

정근식 진실화해위원장은 “공식 기록에는 24명의 사망자만 있는 것으로 나타나지만 피해 생존자들은 수백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증언하고 있어 이 차이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신문

선감학원 유해 매장 추정지 조사하는 관계자들 - 26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선감동 선감학원 관련 유해 매장 추정지에서 관계자들이 개토제를 마친 후 시굴 조사를 하고 있다. 2기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위원회(진실화해위)는 선감학원 아동 인권 침해 사건에 대한 진실을 규명하기 위해 26일부터 유해 발굴에 착수한다. 이곳에는 선감학원 관련 유해 150여 구가 매장된 것으로 추정된다. 2022.9.26 [공동취재]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선감학원 사건 희생자 유해매장 추정지에 놓인 꽃 - 26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선감동 선감학원 관련 유해 매장 추정지에 꽃이 놓여 있다. 2기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위원회(진실화해위)는 선감학원 아동 인권 침해 사건에 대한 진실을 규명하기 위해 26일부터 유해 발굴에 착수한다. 이곳에는 선감학원 관련 유해 150여 구가 매장된 것으로 추정된다. 2022.9.26 연합뉴스


강주리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