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혜정 짜릿한 역전골…FC액셔니스타, FC발라드림에 3-2 '역전승'(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골 때리는 그녀들' 28일 방송

뉴스1

SBS '골 때리는 그녀들'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FC액셔니스타가 신생팀 FC발라드림을 제압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슈퍼리그 B조 액셔니스타, 발라드림의 경기가 펼쳐졌다. 마지막까지 알 수 없는 흐름이 이어진 가운데 액셔니스타가 3 대 2 승리를 가져갔다.

이날 정혜인이 시작과 동시에 강력한 킥으로 기선제압을 했다. 서기는 장신 수비수 이혜정 앞에서 호시탐탐 기회를 노렸다. 이영진은 기습 중거리 슈팅으로 주장 포스를 과시했다. 최윤영, 민서는 양팀의 새 골키퍼로 나서 수차례 슈퍼세이브를 기록했다. 정혜인, 이혜정은 위협적인 세트피스로 감탄을 자아냈다. 경서는 엄청난 스피드로 역습을 시도했다.

팽팽한 접전이 이어진 가운데 선제골의 주인공은 발라드림에서 나왔다. 경서의 날카로운 킥인이 골키퍼 최윤영 손에 스치고 골망을 흔든 것. 비디오 판독 결과 골을 인정받자 발라드림 선수들은 환호했다.

양팀은 총력전을 펼쳤다. 아쉽게 선제골을 내준 액셔니스타는 동점골을 만들기 위해 거세게 밀어붙였다. 정혜인은 좋은 위치에서 프리킥 기회를 얻었다. 위협적인 슈팅이었지만 민서가 침착하게 막았다. 코너킥 찬스도 이어졌다. 하지만 경서가 바로 앞에서 끊고 역습을 시도했다.

이때 최윤영이 골라인 밖에서 핸드볼 반칙을 범했다. 골키퍼 2일차라 룰이 익숙하지 않았기 때문. 페널티킥과 다를 바 없는 프리킥이 상대팀에 주어지자 긴장감이 감돌았다. 경서가 나섰지만 장신 선수들 벽에 막히며 아쉬워했다.

뉴스1

SBS '골 때리는 그녀들'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후반전에서도 전반전과 똑같은 상황이 생겼다. 정혜인의 킥인이 골키퍼 민서 손에 닿으면서 그대로 동점골이 인정됐다. 정혜인은 인간 공 세리머니로 웃음을 안겼다.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1 대 1 동점이 됐다.

경서, 서기의 위협적인 공격이 이어졌다. 허를 찌른 손승연의 슈팅도 있었다. 액셔니스타는 침착하게 수비에 집중했다. 중원에서의 혈투가 계속됐다. 경기를 지켜보던 다른 팀 선수들마저 "치열하다, 전쟁이다"라며 혀를 내둘렀다.

이 가운데 이혜정이 혼자 넘어지며 핸드볼 반칙을 범했다. 페널티킥이 선언되자, 경서가 키커로 나섰다. 그는 해결사다운 완벽한 슈팅을 선보이며 팀의 리드를 되찾았다. 액셔니스타는 다시 동점을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이때 문지인이 세트피스를 활용해 골을 터트렸다. 서기 얼굴을 맞고 팀의 두 번째 골이 들어간 것. 문지인은 "난 한 게 없는데"라며 머쓱해 했다.

후반전 종료 직전 이혜정이 짜릿한 역전골을 넣었다. 동료들은 서로 끌어안고 환호성을 내질렀다. 결국 승부를 뒤집는 팀의 저력을 보여줬다. 이번 경기 처음으로 리드를 빼앗긴 발라드림은 마음을 다잡았다. 그러나 리드를 잡은 액셔니스타 역시 엄청난 집중력을 보였다. 결국 액셔니스타가 3 대 2로 대역전승을 거뒀다.

llll@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