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왜 자신 잘못을 뒤집어씌우나…적반하장, 후안무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곽재훈 기자(nowhere@pressian.com)]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의 순방 중 비속어 사용 논란을 겨냥해 "제가 요새 자꾸 떠오르는 단어가 있다. '적반하장'과 '후안무치'"라고 간접 비판했다.

이 대표는 28일 제주미래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타운홀미팅에서 "왜 이 단어가 자꾸 떠오르는가, 그냥 한번 쓰려다가 지금 멈추고 있다. 자꾸 쓰고 싶은데, 손가락이 근질근질한데 그러면 또 정치적으로 해석이 너무 많을 것 같아서 그냥 안 쓰고 있는 중"이라고 구체적 실명을 거론하지는 않으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다만 "정말 적반하장하면 안 된다. 왜 자신의 잘못을 타인에게 뒤집어 씌우느냐"라고 하거나 "사람이 양심이라고 하는 것이 있지 않느냐. 얼굴이 너무 두꺼워서 수치심을 못 느끼냐"고 하는 등 비속어 논란 관련 최근 사건들을 상기시키는 말을 하며 "그런 생각 안 떠오르게, 적반하장·후안무치 이런 생각 좀 안 들게 해 주시면 고맙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 이어 타운홀미팅에서도 기본소득 도입 주장을 재강조했다. 그는 특히 국민의힘 등 보수진영에서 재원 문제 지적, 포퓰리즘이라는 비난 등이 나오는 데 대해 "국민의힘(에서) 오늘 말씀하신 여러 분은 본인들 정치 선배인 박근혜 전 대통령 한 번 기억해 주시고, 본인들이 금과옥조로 여겨 마땅한 당 정강정책 1조 1항 한번 읽어보시고 정치가 과연 무엇을 해야 되는지 생각해 보라"고 역공했다.

그는 "'최소한의 삶이 가능하도록 기본적인 소득은 나이가 들면 보장해 주자', 이 훌륭한 생각을 가장 정치 현장에서 먼저 한 사람이 누구냐? 제가 아니고 박근혜 전 대통령이다"라며 "박 전 대통령이 대통령 후보 때 국민들에게 이렇게 약속했다. '65세가 되면 예외 없이 모든 사람에게 월 20만 원씩을 지급한다.' 노인 기본소득을 하겠다고 했던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또 "기본소득을 도입하겠다고 정강정책 1조 1항에 이것을 써놓은 당이 있다. 민주당은 쓰지 못했는데"라며 "어디냐? 국민의힘 정강정책 1조 1항에 기본소득을 도입하고 있다. 놀랍지 않느냐"고 했다.

프레시안

▲28일 오후 제주미래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타운홀미팅 제주편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감귤 선글라스를 끼고 제주 감귤을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곽재훈 기자(nowhere@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