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연민지 父 최윤준, 나영희 악행 폭로 "날 죽이려 공장에 방화" (황금가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백민경 인턴기자) '황금가면' 최윤준이 나영희에 대해 폭로했다.

28일 방송한 KBS 2TV 일일드라마 '황금가면'에서는 딸 서유라(연민지 분)과 재회한 박상도(최윤준)의 모습이 담겼다.

정신병원에서 구출된 박상도는 딸 서유라가 있는 병실을 찾았다. 박상도는 "우리 은지(서유라) 어쩌다 교통사고가 난 거냐"며 궁금해했다. 그는 SA그룹 차화영(나영희)의 소행이라 추정된다는 말에 분노, 결국 눈물을 보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상도는 자신이 정신병원에 갇히게 된 사연을 설명했다. 그는 "차화영 회장에게 모란재화 특허를 판 사람이 바로 접니다"라며 "차화영 회장에게 특허를 넘기면서 돈을 더 요구했다. 그날 차화영이랑 싸움이 났고, 차화영이 절 죽이려고 공장에 불을 질렀다"고 말했다.

이어 박상도는 "간신히 살아나 차화영을 협박했다"며 "그날 잡혀 정신병원에 끌려갔다. 그때부터 지금까지 정신병원에 있었다"고 얘기했다.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백민경 기자 betty@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