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목격자 찾습니다"…전동킥보드 뺑소니 사고에 목뼈·어깨뼈 골절된 아버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전동킥보드와 충돌 후 목뼈와 두개골에 금이 간 피해자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사진 = 보배드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신도림역 인근에서 아버지가 전동킥보드에 치이는 사고를 당했다며 뺑소니범과 목격자를 찾는다는 글이 온라인상에 올라와 공분을 사고 있다. 이 사고로 피해자는 큰 부상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신도림역 전동킥보드 뺑소니 사고'라는 제목의 글과 사진이 올라왔다. 사연에 따르면 글쓴이의 아버지 A씨는 지난 24일 오전 8시께 신도림역 부근 대림유수지 도림천 운동도로 횡단보도를 건너던 중 달려오는 전동킥보드와 충돌하는 사고를 당했다. A씨는 충돌 후 정신을 잃었고, 지나가던 시민의 도움으로 간신히 정신을 차렸다.

이 시민은 A씨를 일으켜 앉게 한 뒤 "정신 차리세요"라고 말하며 마스크로 다친 부위를 지혈했다. 이러는 사이 가해자인 킥보드 운전자는 킥보드를 버리고 현장에서 도망갔다. A씨가 "저놈 잡아라"라고 소리쳤지만, 가해자를 잡지는 못했다.

피해자는 이 사고로 앞니가 깨지고 목뼈와 두개골에 금이 갔으며, 좌측 쇄골 골절, 좌측 이마가 찢어지는 중상을 입었다.

글쓴이는 "병원에서는 단순 쇄골 골절 수술보다 목뼈 손상으로 인한 하반신 마비를 우려하고 있다"며 "움직이지도 못하는 아버지 볼 때마다 너무 속상하고 분하다"고 토로했다. 그는 이어 "의사 소견으로는 어깨와 목이 부러질 정도면 최소 시속 60㎞ 이상으로 달렸을 가능성이 있다고 한다. 공용 킥보드가 아닌 개인 킥보드였고, 속도 제어가 풀린 킥보드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행인중에 사고 당시 상황을 봤다고 말하는 사람이 있었다고 들었다. 사고를 목격하신 분은 꼭 연락 달라. 사례하겠다"면서 "우리 가족은 뺑소니범 못 잡을까 봐 답답하고 초조한 심경으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고 호소했다.

한편 2020년 12월 시행된 도로교통법에 따르면 전동킥보드의 최고 속도는 25㎞/h 미만으로 제한을 두고 있다. 그러나 속도 제한 장치를 떼어내는 등의 개조를 단속할 법 규정은 명확치 않은 상황에서 전동킥보드와 같은 개인형이동수단에 의한 교통사고 건수는 2017년 117건에서 2021년 1735건으로 10배 이상 늘었다. 사망자 수도 2017년 4명에서 2021년 19명으로 증가했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