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소방청, 아웃렛·백화점 등 600곳 긴급 안전조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소방청, 아웃렛·백화점 등 600곳 긴급 안전조사

지난 27일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로 노동자 7명이 숨지는 일이 발생한 가운데 소방청이 약 600곳의 대형 판매시설을 대상으로 긴급 화재 안전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연면적 1만5천㎡ 이상인 아웃렛, 백화점 등 대형 판매시설이 대상으로,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소화·경보설비, 피난·방화시설 유지관리 실태 등을 확인할 방침입니다.

소방청 관계자는 "소방·피난·방화시설의 전반적인 실태를 점검하고, 위법사항 발견 시에는 엄중하게 조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