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마약 혐의' 돈스파이크 아내, SNS 비공개…결혼 3개월에 날벼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작곡가 겸 가수 돈 스파이크가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아내 성하윤 씨에게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8일 돈 스파이크 아내 성하윤 씨는 자신의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성하윤 씨는 지난 6월 돈 스파이크와 결혼식을 올린 이후 여러 방송을 통해 모습을 드러냈다. 돈 스파이크와 함께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 출연했으며, MBC '호적메이트'에서는 두 사람의 결혼 준비 과정 및 러브스토리 등이 공개돼 화제를 모았다.

그러나 신혼 3개월만에 돈 스파이크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되면서, 대중의 시선에 부담을 느끼고 SNS를 통한 소통을 중단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서울 노원경찰서는 지난 26일 강남 일대 호텔에서 필로폰을 소지 및 투약한 혐의로 돈 스파이크를 체포했다.

체포 직후 실시간 간이 시약 검사에서 필로폰 양성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거 당시 현장에서 필로폰 30g도 압수됐다. 이는 약 1000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오늘(28일) 오전 돈 스파이크는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서울 도봉구 북부지방법원에서 진행된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다. 돈 스파이크는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법원을 나서며 취재진에게 "혐의를 인정한다"며 "조사과정에서 성실히 밝히도록 하겠다"며 혐의를 인정했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