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野 '박진 경질' 여론전 총력…해임건의안 키 쥔 金의장 압박(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李 "외교참사 책임 묻겠다"…與 정언유착 프레임엔 "새빨간 거짓말"

"72시간내 표결해야…의장 재량 아냐"…金의장 상정 거부 차단 포석

외교참사대책위 구성해 '순방 외교' 검증…'욕설규탄 SNS 캠페인'도

연합뉴스

교섭단체 대표연설하는 이재명 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2022.9.28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박경준 한주홍 박형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8일 전날 당론으로 발의한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앞세워 대여(對與) 공세 수위를 더욱 끌어 올렸다.

예고한 대로 해임건의안의 '29일 본회의 처리'를 자신하며 윤석열 정부의 '외교 무능' 프레임을 굳히는 데 총력을 가했다.

아울러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을 정언유착으로 규정하며 맞불을 놓은 국민의힘을 상대로는 전면적 여론전에도 돌입했다.

이재명 대표는 이날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대통령의 영미 순방은 이 정부의 외교 수준을 적나라하게 보여줬다"며 "그 책임을 국민과 언론, 야당에 뒤집어씌우려는 시도는 결코 성공하지 못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1당으로서 이번 외교 참사의 책임을 분명히 묻겠다"고 강조했다.

그간 민생 현안 메시지에 주력하며 '순방 외교 논란'에는 말을 아꼈던 이 대표도 당의 대대적 비판 공세에 올라탄 것이다.

연합뉴스

민주당,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안 제출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원내정책수석부대표(가운데)와 이수진(왼쪽)·오영환 원내대변인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마친 뒤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안을 의안과에 제출하고 있다. 2022.9.27 srbaek@yna.co.kr



민주당은 해임건의안의 본회의 상정 조건으로 여야의 의사 일정 협의를 내건 김진표 국회의장에 대한 압박전도 폈다.

김 의장이 해임건의안 상정을 위해 만에 하나 여야 원내 지도부 간 '합의'를 요구할 가능성을 사전 차단하기 위한 포석으로 보인다.

진성준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라디오 인터뷰에서 "국회법에는 (해임건의안의 본회의) 보고 후에 24∼72시간 이내에 표결한다고 돼 있다"며 "이 문제에 대해서는 국회의장의 재량이 없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해임건의안이 무난히 본회의에 상정돼 가결되더라도 윤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가 유력해 보이는 만큼 이에 대비한 여론전에도 불을 지폈다.

진 수석은 "역대 장관 해임건의안은 모두 6번 통과됐고 그중에 5명의 장관이 자리에서 물러났다"며 "(가결된) 해임건의안을 윤 대통령이 수용하지 않는다면 더 큰 국민적 비난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민주당은 해임건의안이 169명 의원의 만장일치로 채택된 만큼 상정만 된다면 본회의 가결은 떼어 놓은 당상으로 보고 있다. 재적의원 과반(150명)만 찬성하면 되기 때문이다.

더 나아가 당내 일각에서는 정의당(6명)과 무소속·기본소득당·시대전환(9명)도 해임건의에 적극적으로 가세할 경우 찬성표가 180표를 훌쩍 넘을 수 있다고 기대하는 눈치다.

연합뉴스

유엔총회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뉴욕=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7차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에 앞서 박진 외교부 장관, 김성한 국가안보실장과 함께 카타르 군주 (에미르) 셰이크 타밈 빈하마드 알타니의 연설을 듣고 있다. 2022.9.21 seephoto@yna.co.kr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역공 카드'로 들고나온 정언유착 프레임에도 정면 대응했다.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 영상을 가장 먼저 보도한 MBC와 민주당간 '사전 공모' 가능성을 제기한 국민의힘을 향해 진 수석은 "새빨간 거짓말이자 이 사안을 모면하려는 수작"이라며 "필요하면 공개할 수도 있겠다만 우리도 SNS를 통해 (비속어 논란 영상을) 입수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김의겸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국민 청력테스트를 시킨 것도 부족해 '자막 조작'이라니 억지도 정도껏 부리길 바란다"며 "윤 대통령은 자신의 욕설에 대해 하루빨리 국민께 사과하라. 그것이 욕설로 초래된 국가 망신에서 벗어날 길"이라고 지적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이날 MBC를 항의 방문한 국민의힘 의원들을 겨냥, "진실을 보도한 언론에 족쇄를 채워 아예 국민의 눈과 귀를 막아버리려는 반민주적 파렴치한 작태를 벌이고 있다"며 강력 비판했다.

이어 "윤석열 정권이 MBC를 궤멸시키기 위한 다음 수순은 '욕설 보도'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일 것"이라며 "언론 탄압이 자행되면 이 정권은 결국 국민으로부터 버림받고 좌초할 것"이라고 했다.

연합뉴스

해외 순방 영상 보는 민주당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 해외순방 영상을 함께 보고 있다. 2022.9.27 [공동취재] srbaek@yna.co.kr



한편 지도부는 윤 대통령의 이번 순방 외교를 총체적으로 검증하기 위한 위원회도 당내에 꾸리기로 했다.

외교 실정(失政) 사례를 낱낱이 파헤쳐 외교라인 경질의 범위를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김태효 안보실 1차장 등까지 확대하겠다는 복안으로 보인다.

기구 명칭은 '윤석열정권 외교참사 거짓말 대책위'로, 고민정 최고위원이 위원장을 맡았다. 대책위에는 국회 운영위·산자위·과방위 등 주요 상임위 간사들도 참여할 예정이다.

아울러 당 홍보국은 의원들에게 '윤석열 대통령 욕설 규탄을 위한 긴급 SNS 캠페인' 협조 요청문을 배포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의 비속어 사용과 거짓 해명을 비판하는 피켓을 들고 촬영한 사진을 SNS에 신속히 공유해 달라는 내용으로, 윤석열 정부의 '외교 참사'를 부각하기 위한 온라인 여론전의 일환으로 해석된다.

gorious@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