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애플發 경기침체 우려에 기술주 쓰나미…신저가 1120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애플 아이폰 증산 철회 소식에 증시 급락

IT 관련주 타격…하루 사이 시총 54조 증발

[이데일리 피용익 이은정 유준하 기자]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가 고조되며 28일 한국 금융시장이 또다시 크게 출렁였다. 코스피 지수는 2200선이 무너졌고, 코스닥 지수는 670선으로 밀렸다. 두 시장에서 52주 신저가를 기록한 종목은 1120개에 달했다. 시가총액은 하루 사이 총 54조원가량이 증발했다.

영국발 금융위기 우려가 지속되며 강달러 현상이 이어진 가운데 애플이 아이폰14 증산 계획을 철회했다는 소식이 경기침체 공포를 키웠다. 러시아와 독일을 잇는 가스관 ‘노르트스트림-1’, ‘노르트스트림-2’의 가스 누출 사고도 유럽 경기침체 이슈를 부각시켰다.

이데일리

28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룽 화면에 원·달러 환율과 코스피가 표시돼 있다. 코스피는 2년 2개월 만에 2200선 아래로 떨어진 2169.29에 장을 마쳤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저가 1120개 종목…시총 52조 증발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코스피 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54.57포인트(2.45%) 내린 2169.29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지난 2020년 7월10일 종가 2150.25를 기록한 이래 역대 최저치다.

코스닥 시장은 충격이 더 컸다. 코스닥 지수는 전거래일보다 24.24포인트(3.47%) 내린 673.87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장중 680선을 하회한 것은 지난 2020년 5월7일(668.17) 이후 처음이다.

앞서 27일(현지시간) 뉴욕 증시 3대 지수가 일제히 하락한 데다 러시아와 독일을 잇는 가스관 ‘노르트스트림-1’과 ‘노르트스트림-2’의 발트해 해저관 3개에서 사고가 잇따르면서 유럽발 경기 침체 우려가 고조됐다.

다만 이날 장 초반만 해도 코스피 지수는 전일 대비 1% 미만 하락한 상태에서 움직이며 2200선을 유지했다. 그러나 오전 10시께부터 코스피는 낙폭을 점차 확대하기 시작했고, 결국 2200선이 깨진 데 이어 장중 2150선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애플이 아이폰14 생산을 늘리려던 계획을 취소했다는 소식이 외신을 통해 전해진 영향이다. 애플이 아이폰 수요 부진을 예상했다는 것은 곧 글로벌 경기 침체가 닥친다는 의미로 해석됐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애플 아이폰 수요 둔화에 따른 생산량 확대 계획 철회로 경기 우려가 부각되고 미국 시간외 선물 약세폭 확대로 코스피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며 “오늘은 특히 외환시장 변동성과 이에 따른 외국인 수급 여건 악화가 코스피 급락에 크게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코스피 시장에서는 개인이 3256억원 어치를 순매수했고 외국인과 기관은 1464억원, 1782억원 어치 순매도했다. 코스닥 시장에선 외국인은 1333억원 팔아치웠고 기관은 734억원, 개인은 562억원 사들였다.

애플의 아이폰 증산 철회 소식에 정보기술(IT) 관련주의 타격이 컸다. 아이폰 관련주로 분류되는 LG이노텍은 10.50% 하락했고, 비에이치(090460)와 이녹스첨단소재는 6.70%, 5.20% 각각 빠졌다. 반도체 대장주인 삼성전자(005930)가 2.40% 하락하며 5만2900원까지 내렸고, SK하이닉스는 0.98% 떨어진 8만1200원에 장을 마쳤다. 대표적인 성장주인 네이버는 1.96% 내린 20만500원에, 카카오는 4.05% 급락한 5만6900원에 각각 마감했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아이폰14 모델 수요 부진 우려가 경기 침체 이슈를 자극했고, 반도체 업종이 동반 하락하며 투자심리가 위축됐다”고 말했다.

아시아 증시도 일제히 하락했다. 일본 닛케이지수와 대만 자취안지수는 각각 1.50%, 2.61% 떨어졌고,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도 약세를 나타냈다.

코스피 2100 부근서 박스권 장세 전망

증권가에서는 당분간 코스피 지수가 2100선 위에서 박스권 장세를 연출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하나증권은 코스피가 2003∼2004년, 2013∼2016년과 같은 박스권을 형성할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박스권 형성 당시 코스피 주가순자산비율(PBR) 최저점인 0.79배를 적용하면 지수 하단은 2100으로 추산됐다.

한국투자증권은 10월 코스피 예상 밴드로 2100~2350을 제시했다. 김대준 연구원은 28일 “고금리, 고환율 등 부정적 매크로 환경과 이익 전망치 하향 조정이 주가에 녹아 든 결과”라면서 “시장의 큰 흐름에 역행하기보다 단기 대응에 힘쓰면서 최대한 시장에서 버티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올해 남은 기간 중 이익 추정치 하향 조정은 지속될 수 있다”면서 “어려운 한국 주식시장에 무거운 짐이 얹힐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데일리

[이데일리 이미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