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AFC 챔피언스 리그

우승-ACL 진출은 나의 것...5경기 남겨둔 6팀의 동상이몽 [오!쎈 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조은정 기자]


[OSEN=상암동, 고성환 기자] 마지막을 향해 달려가는 K리그1 파이널A 사령탑과 선수들이 '출사표'를 던졌다.

2022시즌 K리그1 파이널라운드의 시작을 알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22 파이널라운드 미디어데이 행사가 28일 서울 상암동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리그 1위를 달리고 있는 홍명보 울산 현대 감독과 주장 이청용 등 파이널A 6개 구단 사령탑과 대표 선수들이 참석했다.

한 해의 결실이 정해지는 파이널라운드를 앞두고 12명의 감독과 선수들이 각자 출사표를 던졌다. 먼저 홍명보 울산 감독은 "중요한 경기가 많이 남았다. 결실을 따야 하는 시기다. 각 팀마다 최선을 다하길 바란다. 저희도 마지막까지 후회 없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울산의 주장 이청용 역시 "이제 파이널라운드만 남아 있다. 모든 경기가 많이 기대된다. 지금껏 해왔던 대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역전 우승을 꿈꾸는 김상식 전북 감독은 "이제 5경기를 남겨 놓고 있다. 모두가 까다로운 상대다. 쉽지 않은 경기가 예상된다. 우리는 목표가 뚜렷한 팀이다. 목표를 이루기 위해 최선을 다할 생각이다. 마지막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기 전까지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전북의 수문장 송범근도 "많은 사랑과 관심에 감사드린다. 남은 5경기에서 좋은 경기력과 결과로 팬분들께 보답드리겠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항상 노력하는 선수와 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기동 포항 감독은 "개막하기 전에 몇몇 사람들이 강등 3팀을 뽑을 때 포항도 꼽았었다. 그런데 어려움을 이겨내고 이 자리에 서게 돼 기쁘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도 탐이 나지만, 수비도 공격도 더 공격적으로 해서 좋은 축구, 포항만의 축구를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신진호는 "첫 미디어데이를 할 때 저희가 뒷줄에 앉아 있었는데 사실 마음이 좋지 않았다. 그런데 오늘 여기 올 수 있게 돼서 기분이 좋다. 즐거운 분위기로 경기를 준비하고 있다. 마지막까지 즐거운 경기, 재미난 경기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OSEN

[OSEN=조은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돌풍을 이어가고 있는 조성환 인천 감독은 "9년 만에 파이널A에 합류하게 됐다. 한 팀의 감독으로서 정말 소중하고 감사한 시즌인 것 같다. 선수들한테 감사함을 많이 느끼고 있다. 무고사의 이적, 선수들의 부상, 코로나19로 인해 여러 어려움이 있었지만, 잘 이겨냈다. 경기에 나서지 못하는 선수들도 팀을 위해 하나 되어줘서 고맙다. 무엇보다 팬분들께서 여권도 갱신하고 캐리어까지 준비하고 있다. ACL이라는 목표에 대해 책임감을 가지고 팬분들이 여권과 캐리어를 활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오반석도 "처음에 ACL 진출을 목표로 삼았을 때 많은 분들이 의아해했다. 그래도 이제는 팬분들의 응원 덕분에 목표에 근접하게 됐다. 감독님 말씀대로 여권을 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남기일 제주 감독 역시 ACL 진출을 목표로 내세웠다. 그는 "K리그 팬분들의 눈높이가 많이 높아지고 축구에 대한 열기가 뜨거워진 시즌인 것 같다. 현재 5위인데 남은 5경기에서 제주만의 축구를 통해 순위를 올릴 수 있도록 하겠다. 팬분들이 해외로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운은 "5경기가 남았는데, 제주 유나이티드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팬분들을 위해 좋은 경기를 하도록 노력하겠다"라며 조성환 감독을 향해 "감독님, 비행기는 저희가 타겠습니다"라고 당찬 경고장을 보냈다. 이에 조성환 감독은 "우리 팀 선수인줄 알았다"며 맞받아쳤다.

끝으로 최용수 강원 감독은 "파이널A 막차를 타게 됐다. 선수들이 많은 노력과 헌신을 보여줘서 항상 고맙다. 진짜 승부는 지금부터라고 생각한다. ACL 진출권 가지고 옥신각신하는 것 같은데 흔한 풍경이다. 저희도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고, 팬분들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ACL 경쟁에 강원도 있음을 강조했다.

김동현은 "팬분들이 많이 힘들었던 시기가 있다. 이제는 아픔의 눈물보다 기쁨의 미소를 선물해드리고 싶다"라며 팬들에게 좋은 성적을 약속했다. /finekosh@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