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음식물 쓰레기도 못 나온다"…'철통보안' 국가고시센터 첫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번 들어가면 음식물 쓰레기도 못 나옵니다."

28일 찾은 경기 과천의 국가고시센터는 말 그대로 삼엄한 경비와 보안 속에 자리하고 있었다. 건물 안과 밖을 연결하는 창과 문은 모두 테이프와 자물쇠로 막혀있었고 창에는 시트지가 붙어 건물 안을 볼 수 없었다. 건물과 연결된 통로는 정문과 조리실 환풍구뿐. 이나마도 정문은 합숙이 시작되면 자물쇠가 걸리고, 환풍구에는 이중망이 설치돼 있었다. 음식물 쓰레기도 합숙 기간 동안 외부로 반출이 금지된다. 20일 넘게 보관해야 하는 경우도 있어 분쇄해 말려서 보관한다. 어떤 방법으로도 문제가 유출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한국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사혁신처는 이날 공무원 시험 문제를 출제하는 국가고시센터를 최초 공개했다. 2005년 준공된 후 17년 만이다. 5·7·9급 공무원 객관식, 주관식, 면접 문제를 모두 낸다. 지방직, 시도교육청, 서울시, 중앙선관위, 기상청, 대통령경호처 등의 필기시험도 수탁 출제하고 있다. 지난해 기준으로 17종의 시험 347개 과목의 4660문제를 출제했다.

국가고시센터에서 가장 신경 쓰는 것은 보안이다. 시험문제 출제, 선정, 재검 등을 위해 위촉된 위원들은 해당 기간 동안 숙식을 국가고시센터에서 해야 한다. 짧으면 하루에서 길면 20일까지 외부와의 연락이 차단된다. 핸드폰, 컴퓨터, 블루투스 시계, 이어폰 등 전자기기는 반입이 금지된다. 혹시 문제 유출을 위해 반입하더라도 무선랜 차단 장치가 설치돼 있어 건물 내 다른 전자기기와 연결 불가능하다. USB도 사전에 인증된 것이 아니면 내부 컴퓨터에서 사용할 수 없다. CCTV 69대가 시설 내부와 외부에 설치돼있어 수상한 행동을 하면 바로 잡아낼 수 있다.

합숙 기간에는 아무도 나갈 수 없다. 몸이 아프거나 가족상이 생겨도 보안요원과 직원 등 2명과 함께 가야 한다. 음식물 쓰레기, 일반 쓰레기 등 종이 한장도 밖으로 나갈 수 없다. 출제위원뿐 아니라 인사처 직원, 조리원, 보안요원 등도 외출 금지다. 인사처에서 국가고시센터를 담당하는 직원은 일 년에 절반 이상을 이곳에서 보낸다. 장기간 방을 비우다 보니 집주인이 수상한 사람으로 알고 경찰에 신고한 경우도 있었다고 인사처 관계자는 전했다.
한국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외부와의 통신은 세종시에 있는 출제과와 연결된 핫라인이 유일하다. 이 전화는 통화 때마다 자동 녹취되며 매일 저녁 6시 보안요원이 통화내용을 확인한다. 국가고시센터로 통하는 하늘길도 막혀있다. 최근 드론이 건물 중앙에 있는 하늘 정원에 착륙하려는 시도를 한 후 120개의 낚싯줄을 설치했다. 이후로는 하늘 정원을 찾던 새들도 더 이상 국가고시센터에 방문할 수 없게 됐다.

문제를 내고 검토하는 과정도 17단계를 거친다. 한 시험 내에 비슷한 문제는 없는지, 한 출제자가 3문제 이상을 내지 않았는지, 오류는 없는지 철저히 점검한다. 출제위원, 선정위원 등이 지난 3년간 냈던 중간, 기말고사 문제와 겹치는 것이 없는지도 확인한다. 출제위원과 선정위원의 경우 출제한 문제뿐만 아니라 위촉 사실 자체도 누설해서는 안 된다. 3년 이내 해당 과목의 학원 강의, 수험서 발간(계획) 및 고시반 강의, 지도 사실이 없어야 한다.

한국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보안에 있어서는 최첨단을 달렸지만 17년째 리모델링도 되지 않아 시설 자체는 낙후된 모습이었다. 특히 숙소는 1인실이 없고 2인실과 3인실, 5인실만 마련돼있었다. 최대 수용인원은 275명인데 지난해 국가급 7급 시험 때는 268명이 합숙했을 정도로 숙소는 포화상태다. 대부분이 2~3명이 방을 함께 사용해야 하는 상황이다 보니 텐트를 가져와서 하늘정원에서 자거나, 1층 로비 소파에서 자는 위원들도 있다. 식당도 좁아 3교대로 식사를 해야 한다.

인사처 관계자는 "수당도 14년 전에 책정된 그대로라 위원들에게 국가를 위해 희생해달라는 수밖에 없다"며 "인사처 직원들의 주요 업무가 설득과 민원 해결"이라고 말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