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국서 대우가 달라졌다"…'웃돈' 팍팍 붙는 기아차, 없어서 못팔지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에서 기아 자동차가 최근 품질과 디자인 등에서도 인정받으며 표시 가격에 비해 '웃돈'이 가장 많이 붙어 팔리는 자동차 브랜드로 탈바꿈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 CNN 방송은 27일(현지시간)은 자동차 정보사이트 에드먼즈의 분석 결과, 기아는 표시 가격보다 평균 약 6% 높은 실제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고 이처럼 보도했다.

2위 그룹인 현대차, 일본 혼다, 영국 프리미엄 브랜드 랜드로버 등은 표시 가격보다 평균 약 4% 높은 가격에 팔리고 있다.

이처럼 실제 판매 가격이 표시 가격보다 높아진 것은 최근 차량 구매 수요는 많아진 반면 글로벌 부품 공급 차질로 생산은 감소했기 때문이다.

CNN은 기아 차량이 미국에서 '높은 평가'를 받는 것은 가격 대비 품질이 좋다고 소비자들에게 인식돼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기아 미국판매법인(KA)의 러셀 웨이저 마케팅 담당 부사장은 기아는 현재 차량의 '스포티함'이나 전기차(BEV)·하이브리드차(HEV)의 경우 기술 등 자동차의 디자인과 특성·품질 자체를 가지고 마케팅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텔루라이드, 카니발 등 일부 기아 모델은 부품 부족 사태로 차량 생산이 차질을 빚기 전에도 이미 표시 가격보다 비싸게 팔렸으며, 현재 표시 가격 대비 평균 7% 이상 높은 가격을 받고 있다.

이 밖에 최근 유가 급등으로 소비자 관심이 에너지 효율이 높은 차종에 쏠리는 가운데 기아가 상대적으로 다수의 하이브리드차(HEV)·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PHEV)·전기차 라인업을 갖춘 점도 것도 기아가 비싸게 팔리는 이유라고 CNN은 설명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