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돈스파이크 "마약 투약 혐의 인정…죗값 달게 받을 것"(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구속심사 출석…강남 일대 호텔서 필로폰 투약 혐의


(서울=연합뉴스) 홍규빈 기자 =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작곡가 겸 사업가 돈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가 28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한 뒤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1시께 서울북부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돈스파이크는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인정한다"며 "다 제 잘못이고 조사에 성실히 임해서 죄(죗값) 달게 받겠다"며 고개를 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