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이 XX들 옵니다” 시민단체 야유 속 국민의힘 MBC 항의방문 강행

댓글 1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의원들, 입구 봉쇄된 건물 앞에서

“박성제 사퇴”“조작자막 사과” 외쳐

시민단체들 손팻말 들고 여당 규탄

경향신문

국민의힘 의원들이 28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를 항의방문했다. 문광호 기자


“이 XX들이 오고 있어요.”

28일 국민의힘 의원들이 항의방문하기로 예고한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건물 앞은 MBC를 응원하는 시민단체들의 기자회견으로 일찍부터 붐볐다. 바른언론을위한범국민시민연대가 주최한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은 ‘국민들은 MBC를 응원합니다’, ‘진실보도를 막는 정치권력을 규탄한다’ 등의 손팻말을 들고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을 규탄했다.

이들은 “언론인들은 평소 하던 대로 보도를 한 것”이라며 “이것에 대해서 국민의힘측에서 고소, 고발 조치를 하고 있고 이렇게 항의방문해서 업무 방해를 하고 취재를 막으려는 행위로밖에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국민의힘 의원들을 ‘이 XX들’이라고 지칭하며 비판했다. 앞서 대통령실이 윤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의 대상이 미국 의회가 아니라 한국 국회였다고 해명한 것을 두고 ‘국민의힘 의원들이 스스로를 이 XX들이라고 자처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비꼰 것이다. MBC 앞을 지나가던 한 시민은 “윤석열을 탄핵하라”라고 외치기도 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오전 11시17분 MBC를 찾아 윤 대통령의 순방 중 발언 보도가 악의적이었다며 강하게 항의했다. 항의 방문은 권성동 전 원내대표와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 간사 박성중 의원, MBC 편파·조작방송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위원장 박대출 의원과 윤두현, 김영식, 홍석준, 서일준, 이종성, 김미애 의원 등이 참석했다. 비속어 파문 이후 윤 대통령과 여당에 쏟아지는 비판을 불식하고 지지층의 결집을 호소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대출 의원은 철제 펜스로 입구가 봉쇄된 MBC 건물 앞에서 “대통령 순방외교 폄훼에 대해 진상 규명을 하기 위해 이 자리에 왔다”며 “박성제 (MBC) 사장은 어딨나”라고 소리쳤다. 박성중 의원도 “박성제 사장을 만나러 왔다. 통과시켜주지 않을 거면 박 사장이 직접 여기 나와 해명해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문 앞에 모여 “조작자막, 편파방송, 공정방송 어디 갔나 MBC는 사과하라” “진실외면 거짓해명 박성제는 사퇴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경향신문

국민의힘 의원들이 28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를 항의방문했다. 문광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들의 구호에 MBC 내부에서는 구성원들이 모여 “습관적인 항의 방문” “언론 탓하지 말고 확인부터 먼저 해라” “사실 왜곡 누가 했나. 적반하장 하지마라” “돌아가서 일 좀 해라”라고 응수했다. “당장 돌아가십시오”라고 적힌 손팻말도 눈에 띄었다.

국민의힘 의원들의 MBC 항의 방문은 비속어 파문을 언론에 대한 역공으로 돌파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이날 항의방문에 참석한 의원들은 MBC가 이전부터 편파적인 방송을 해왔다며 공세 범위를 넓혔다. 권 전 원내대표는 “이번 사건은 MBC 자막 조작사건”이라며 “MBC는 자막을 조작해 대통령 발언을 왜곡하고 국민을 속였다. 대국민 보이스피싱”이라고 주장했다. 또 “우리 국민 중 MBC를 공영방송이라고 인정하는 국민이 얼마나 되겠나”라며 “공영방송이라는 간판과 구호를 내려야 한다. MBC 민영화 논의를 우리 국민 모두 진지하게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성중 의원은 “MBC의 이런 행태는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라며 “과거 박성제 사장이 보도국장 시절 조국 지지 집회에 대해 ‘딱 보면 100만’이라고 하며 완전히 민주당 지지자 행세를 했다. 대선 당시 MBC는 김건희 여사 7시간 녹취록을 터뜨려 (선거를) 도왔다”고 말했다.

윤두현 의원은 “MBC 제3노조 성명을 보면 MBC 사측에서 해명한 것이 ‘바이든’이라고 들린다는 의견이 많았다고 해명했다고 한다”며 “많으면 그렇게 자막 달아도 되나. 그렇게 안 들리는 사람도 있다고 설명 달아주는 게 제대로 전달하는 거 아닌가”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항의방문을 시작으로 MBC에 대한 공세 수위를 단계적으로 높여나갈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은 이르면 오는 29일 MBC 보도와 관련한 법적 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국민의힘 MBC 편파·조작 방송 진상규명 TF는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29일 MBC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법, 형법 제307조(명예훼손) 위반으로 대검찰청에 고발할 예정”이라며 “대상은 MBC 박성제 사장과 보도국장, 디지털뉴스국장 등”이라고 밝혔다.

당내에선 정국 운영 주도권을 쥔 여당이 야당처럼 대응하는 것에 대한 비판도 나온다. 한 재선 의원은 “항의방문하고 수사의뢰한다고 하는데 야당처럼 대응하면 어떡하나”라며 “여당답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광호 기자 moonlit@kyunghyang.com

▶ 백래시의 소음에서 ‘반 걸음’ 여성들의 이야기 공간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