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박민영, 4세 연상 신흥 재력가와 열애설…소속사 "확인 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박민영. 사진ㅣ스타투데이DB


배우 박민영(37)의 열애설이 불거진 가운데 소속사 측이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는 28일 공식입장을 통해 "현재 박민영이 드라마 '월수금화목토' 촬영에 임하고 있어, 사실 관계 확인이 늦어지고 있다. 정확한 입장을 신속히 전달 드리지 못하고 있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날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박민영이 빗썸 홀딩스 최대 주주 강지연의 친오빠이자 '빗썸 실소유주'의혹을 받고 있는 강종현(40) 회장과 1년 넘게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디스패치는 박민영이 전 소속사인 나무엑터스에서 후크엔터테인먼트로 이적하는 과정이 연인과 관련이 있다고 전했다. 또 두 사람은 서로의 본가를 찾아 가족들과 함께 시간을 나눌 정도의 깊은 사이라고도 덧붙였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강 회장은 ‘비덴트’, ‘인바이오젠’, ‘버킷스튜디오’, ‘빗썸라이브’ 회장이라는 명함을 갖고 있으며 ‘빗썸홀딩스’ 단일 최대 주주로 34%의 지분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덴트’와 ‘버킷스튜디오’는 코스닥, ‘인바이오젠’은 코스피 상장사다.

디스패치는 "강종현은 은둔의 재력가다. 회사와 관련된 어떤 자료에도 그의 이름은 등장하지 않는다. 상장사 3곳의 (표면적) 대표는 여동생 강지연"이라며 "강종현은 휴대폰 판매를 하며 돈을 벌었고, 돈을 빌렸고, 돈을 편취했다. 동시에 A금융사의 편법 대출에 가담, 100억 원 이상의 눈먼 돈을 삼켰다. 이후 2020년 강종현은 230억 원의 돈으로 코스닥 상장사 3곳을 지배하게 됐다"고 강 회장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강 회장 측은 디스패치에 "주변에서 회장이라 부를 뿐, 나는 아무 관계가 없다"고 회사와의 관계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민영은 2006년 MBC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으로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 ‘자명고’ ‘성균관 스캔들’ ‘시티헌터’ ‘영광의 재인’ ‘힐러’ ‘리멤버-아들의 전쟁’ ‘7일의 왕비’ 등 다수의 작품에서 활약했다. 현재 tvN 수목드라마 ‘월수금화목토’에 출연 중이다.

<다음은 후크 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배우 박민영 소속사 후크 엔터테인먼트입니다.

금일 보도된 박민영 씨 기사 관련한 소속사 측 입장을 먼저 전달 드립니다.

현재 박민영 씨가 드라마 '월수금화목토' 촬영에 임하고 있어, 사실 관계 확인이 늦어지고 있습니다. 정확한 입장을 신속히 전달 드리지 못하고 있는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