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한외국인' 김정민 아내 루미코 "결혼 17년 차 권태기? 바로 지금" 폭탄 고백 [TV스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대한외국인 / 사진=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대한외국인' 김정민 아내 루미코가 폭탄 고백을 한다.

28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은 ‘가족끼리 왜 이래’ 특집으로 국제부부 김정민X루미코, 이지훈X아야네, 김혜선X스테판, 그리고 부팀장으로 아나운서 이정민이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90년대 전설의 로커 김정민과 11살 연하의 일본인 아내 루미코는 2006년 결혼해 3명의 아들을 두고 있다. 녹화 당일 김정민은 루미코에 대한 넘치는 애정과는 달리, 처음 만난 날과 결혼기념일을 헷갈려 모두의 야유를 산다.

이후 MC 김용만이 “김정민X루미코 부부는 결혼한 지 꽤 됐는데 권태를 느낀 적 있냐”라고 묻는다. 이에 김정민은 “나는 사랑만 갖고 있다”로 대답하며 아내를 향한 애정을 드러낸다. 이를 들은 박명수는 “아내와 처음 만난 날도 까먹지 않았느냐”라며 이의를 제기해 웃음을 자아낸다.

같은 질문에 루미코는 “권태기는 바로 지금이다. 오늘 (다른 부부들은) 커플룩으로 입고 왔는데 우리는 커플이 아니라 남이다”라 답하며 17년 차 현실 부부의 모습을 뽐낸다는 전언이다.

결혼 17년 차 김정민X루미코의 자존심을 건 퀴즈 도전기는 9월 28일 수요일 저녁 8시 30분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