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시은♥' 진태현 "아내와 천천히 웃고 있어..이번 일의 치유는 눈 감는 날까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진태현 인스타



[헤럴드POP=천윤혜기자]진태현이 박시은과 함께 일상으로 돌아갈 예정임을 알리며 응원을 불러모았다.

28일 오전 배우 진태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진태현, 박시은 부부의 뒷모습이 담겨 있다. 두 사람은 창밖을 바라보며 다정하게 시간을 보내고 있다. 특히 박시은은 진태현의 어깨에 기대고 있기도.

진태현은 이와 함께 "안녕하세요 진태현 입니다. 제주에 내려온지 4주가 다 되어갑니다. 아내와 천천히 웃고 있습니다. 이제 곧 올라갑니다. 저희의 집으로"로 시작하는 글을 남겼다.

그는 "모든걸 내려놓고 받아드리기가 참 힘이 들었습니다 그래도 해야했습니다. 앞으로 살아 갈 일들과 해야 할 일들이 너무 많기에 조금은 힘들어도 회복하기로 우리 두 사람은 또 이겨내자고 약속했고 많이 덜어냈습니다"며 "모두 여러분의 응원 때문에 가능했습니다"고 전했다.

진태현은 "처음 일이 있고 어떻게 아셨는지 저희 회사로 연락이 와서 제가 직접 글을 쓰고 알릴 수 밖에 없었습니다. 우리 부부의 큰 슬픔에 단 몇 줄의 사실로만 알려드리기엔 제 아내와 떠난 사랑하는 내 딸에게 너무 미안하고 무책임하다 생각이 들어 제 감정과 솔직한 심정을 숨기지 않고 글로 알려드리게 되었습니다. 그로인해 많은 분들이 아픔과 슬픔을 함께해주셨고 지금까지 같이 걸어주셨습니다. 앞으로도 우리 응원 많이 해주시고 같이 걸어주세요 저희도 같이 걷겠습니다. 앞으로도 드라마나 영화에서 연기 할수 있는 기회나 예능 방송에 출연 할수 있는 기회가 또 찾아오면 최선을 다해 여러분을 즐겁게 해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유산 사실을 장문의 글로 직접 남기게 된 이유도 밝혔다.

이어 "산과 바다와 바람과 하늘이 우리 부부를 아주 적당히 치유해주었습니다. 안타깝지만 이번 일의 치유는 저희가 눈 감는날까지 해야할거 같습니다. 그래도 큰 산은 넘었고 이젠 평지로 들어섰으니 우리 부부의 경험으로 삶으로 즐거이 웃으며 받아드리겠습니다. 제주의 한달의 삶 제 심장속에 우리 태은이와 함께 품겠습니다. 일상으로 돌아갈게요"라고 덧붙여 뭉클함을 자아냈다.

한편 진태현, 박시은 부부는 입양한 대학생 딸과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에 출연, 가족 일상을 공유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