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코스피 2%대 장중 급락…“애플 증산 취소에 위안화 절하…이중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블룸버그 “아이폰 증산 계획 철회”

위안화·달러 환율, 지난 2020년 이후 최저치

[이데일리 유준하 기자] 28일 코스피 지수가 장 중 2%대 급락하는 가운데 애플의 아이폰 신제품 수요 부진과 위안화 절하 소식이 악재로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오전 11시6분 기준 코스피 지수는 장중 2.26%(50.48포인트) 하락한 2173.38까지 하락하고 있다.

증권가에서는 애플의 증산계획 취소와 위안화 평가 절하가 악재로 작용했다고 평가했다. 최유준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중국 위안화 절하 고시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며 “중국 금융시장이 개장되면서 국내 시장의 낙폭 커졌다”고 평가했다.

이날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위안화의 달러 대비 기준 환율을 전 거래일보다 0.0385위안(0.54%) 올린(위안화 가치는 하락) 7.1107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지난 2020년 6월 2일이후 최저치라고 중국 텅쉰망은 전했다.

인민은행은 하루 한차례 기준환율을 고시하며 위안화는 중국 역내시장에서 고시 환율의 상하 2% 범위에서 거래된다. 중국 제멘신문에 따르면 이날 역내시장에서 위안화는 달러당 7.21위안대에 거래되고 있다.

최 연구원은 “지금 매수 주체 자체가 없는 취약한 상황에서 현물매물이 많이 나오진 않는데 외국인이 선물로 대응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부연했다.

김대준 한국투자증권 연구원도 “현재 위안화는 역외에서 7.21위안을 기록 중인데 원화는 위안화와 커플링되는 경향이 있어서 현재 1435원으로 급등하고 있다”며 “한국은 제조업 국가지만 IT 비중이 상대적으로 크기 때문에 글로벌 탑티어인 애플의 생산 감소는 큰 악재가 분명하다”고 설명했다.

현지시간으로 27일 블룸버그통신은 글로벌 IT(정보통신)기업 애플이 예상했던 수요 확대가 확인되지 않자 올해 신형 아이폰의 생산량을 확대하려는 계획을 철회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한 바 있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애플의 아이폰 수요 둔화 가능성이 부각되자 경기에 대한 우려가 부각, 안전자산 선호심리가 높아지며 달러화가 강세폭을 확대했다”고 분석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