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아우님, 차 사려면 흰색”…택시기사 기지로 또 보이스피싱범 붙잡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보이스피싱 조직의 현금 수거책을 태우고 경찰과 통화하는 택시기사. [경기 안성경찰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한 택시기사가 현금다발을 받아들고 목적지를 변경한 승객에게서 수상함을 직감, 기지를 발휘해 보이스피싱 범죄를 막았다.

택시기사 A씨는 지난 7월 1일 오후 4시 10분쯤 경기도 안성시청 앞 대로에서 20대 여성 B씨를 태우고 평택까지 장거리 운행을 시작했다.

A씨는 평택까지 가는 도중 원곡 119안전센터에 잠시 들러달라는 B씨의 말에 “안전센터는 어쩐 일로 가십니까”라고 물었고, B씨는 “디자인 회사에서 일하고 있는데, 안전센터 부근에서 투자자를 만나 돈을 받기로 했다”고 답했다.

A씨는 B씨가 투자금을 회사 법인 통장으로 받으면 될 것을 직접 받는다고 하니 수상한 느낌이 들었다. 이때 B씨가 원곡 119안전센터에 도착해 택시에서 내리자 A씨는 112에 전화를 걸어 “택시 승객이 보이스피싱 수거책인 것 같다”고 신고했다.

B씨는 때마침 나타난 검은색 승용차에서 내린 사람으로부터 현금다발이 든 쇼핑백을 받아들고 다시 A씨 택시에 탑승해 목적지를 하남시로 변경했다. A씨는 B씨의 이같은 행동에 보이스피싱 범죄임을 확신했다.

헤럴드경제

택시에서 내린 보이스피싱 조직의 현금 수거책이 현금다발을 건네받는 모습. [경기남부경찰청]


A씨는 하남으로 가는 도중 신고자 위치 파악 등을 위한 경찰의 전화가 걸려오자 평소 알고 지내던 동생을 대하듯 대화했다. 그는 경찰이 자신의 차종과 색상, 번호 등을 묻자 기지를 발휘해 “아우님, 차 사려면 ○○○로 사. 하얀색이 제일 좋아”라고 자신의 차종을 알렸다.

A씨는 전화를 끊지 않은 채 운행을 이어가면서 B씨에게 장거리 운행을 핑계 삼아 “안성휴게소에 들르겠다”고 말했다. 수화기 너머로 이런 대화를 들은 경찰은 휴게소로 출동, 미리 도착해 기다리고 있다가 사건 당일 오후 5시 10분쯤 A씨로부터 B씨를 인계받았다.

경찰 조사 결과 B씨는 보이스피싱 조직의 현금 수거책으로, 피해자를 상대로 저금리로 대환 대출을 해주겠다고 속여 기존 대출금 상환 명목으로 현금을 가로채려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 안성경찰서는 B씨를 사기 방조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이달 중순 검찰에 송치했고, 피해 금액 4600만원을 전부 되찾아 피해자에게 돌려 줬다.

경찰은 A씨를 ‘피싱 지킴이’로 선정하고 표창장과 신고 보상금을 수여했다.

A씨는 “내게 직접적인 피해가 오지 않아도 내 주위 사람들이 피해를 볼 수 있으니, 그런 상황이 온다면 누구든 나처럼 하지 않겠느냐”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지난 2월 22일에도 한 택시기사가 수상한 승객을 태우고 112에 전화를 걸어 “형님, 저 ○○가고 있으니, 갔다 와서 식사하시죠”라며 지인과 식사 약속을 잡는 것처럼 경찰과 대화해 보이스피싱 수거책을 검거하게 된 바 있다.

betterj@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