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지락실’ 박현용 PD “영화드라마 다음은 예능 차례..글로벌 빛나는 예능 만들고파”[인터뷰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tvN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판석 기자] 새로운 버라이어티 예능에 목이 마른 가운데, 오아시스 같은 프로그램이 등장했다. 나영석 PD와 박현용 PD의 ‘뿅뿅 지구오락실’(이하 지락실)이다. 안유진이라는 새로운 예능 스타의 탄생을 알린 ‘지락실’은 MZ세대를 사로잡으며 대세 예능이 됐다. 대세 예능을 탄생시킨 박현용 PD는 조금 더 유연하고 재미있는 프로그램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박현용 PD는 지난 27일 OSEN과 인터뷰에서 ‘지락실’에 대해 “그동안 나영석 PD와 공동 연출을 많이 했다”라며 “하지만 새로운 멤버들과 새로운 판을 한것은 처음이었다. 새로웠기에 저나 제작진도 즐겁게 프로그램을 만들었고 예상보다 행복했다”라고 종영 소감을 남겼다.

‘지락실’은 여러모로 새로운 도전이었다. 20대초반부터 30대까지 구성된 여자 4명이 출연하는 예능이었다. 박 PD는 “성별을 바꾸고 세대를 낮추자라는 것이 첫번째 였다. 세대가 변했으니 새로운 세대와 작업을 해봐야겠다는 의지가 있었다. 젊은 나이대의 비슷한 나이대의 친구들이 놀러가는 분위기를 만들어보면 어떨 것 같다. ‘신서유기’와 ‘꽃보다 청춘’의 중간 지점의 예능을 만들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OSEN

tvN 제공


유명한 예능인 없이 꾸려진 4명의 멤버는 왁자지껄하고 어디로 튈 줄 모르는 매력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박 PD는 “안유진이 가장 의외의 매력을 보여줬다. 4명의 친구들이 다른 예능인 못지 않은 능력을 가지고 있다. 나영석 PD나 이우정 작가도 역할을 주면 잘 할 수 있는 친구들이 많다는 것을 느꼈다. 안유진은 웃음에 대한 기대치가 낮았는데도 기대치를 넘어서는 모습이어서 좋아해주는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

이은지에 대한 남다른 애정도 고백했다. 박 PD는 “프로그램 마치고 이은지에게 고맙다는 느낌을 받았다. 혼자서 예능인이고 나이도 많았는데 큰 언니로서 예능적으로 재미도 충분히 뽑아내고 캐릭터들도 잘 살려줬다. 오래오래 잘 될 것 같은 예능인이다. 부단하게 노력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예능을 넘어선 컨텐츠를 만드는 사람으로서 박현용 PD는 유연함을 강조했다. 박 PD는 “예능 PD가 되고 싶은 친구는 유연한 친구였으면 좋겠다. 상황 대처나 업무방식도 유연하게 바꿀 수있는 태도가 중요하다. 과거에 저도 제가 생각하는 웃음이 맞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제 고집을 지킬수록 나아지는 것도 없고 재미있는 컨텐츠도 나오지 않았다. 저도 유연한 자세를 가져야겠다고 노력하고 있다”라고 고백했다.

어느덧 10년차를 바라보는 PD로서 박현용 PD의 눈은 글로벌을 바라보고 있었다. 박현용 PD는 “케이팝과 영화와 드라마가 전세계에 통했다. 한국 예능도 충분히 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글로벌에서 빛을 볼 수 있는 컨텐츠를 만들어보고 싶다. 한국만의 웃음 코드나 무드가 먹힐 것이라고 생각한다. 제가 할 수 있다는 것은 아니지만 전 세계에서 보고 열광하는 프로그램을 만들어 보고 싶다”라고 바람을 남겼다.

박현용 PD가 과연 새로운 예능을 통해 한국 예능의 세계 진출에 앞장 설 수 있을지 앞으로 행보에 관심이 집중된다./pps2014@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