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필로폰 투약 의혹’ 남태현·서민재,소변·모발 국과수 의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남태현, 서민재(오른쪽). 사진|스타투데이DB, 서민재 SNS


경찰이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남태현(28)과 인플루언서 서민재(29)에 대한 소변과 모발을 채취한 뒤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 검사를 의뢰했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28일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는 남태현과 서민재를 최근 소환, 국과수 감정을 위한 소변과 모발을 채취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경찰 조사는 따로 받지 않고 바로 귀가 조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국과수 감정 결과가 나오면 두 사람을 불러 구체적인 조사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서민재는 지난 달 20일 자신의 SNS에 “남태현 필로폰 함”, “제 방인가 회사 캐비닛에 쓴 주사기 있어요. 그리고 저 때림” 등 마약 투약 정황이 담긴 글을 잇달아 올려 파문을 예고했다.

하지만 글을 올린 다음 날 다시 SNS에 “연인과 서로의 잘못으로 다툼이 있었다”며 “스트레스로 정신과 약을 적정량보다 많이 먹어서 이성을 잃은 상태였다”고 해명 글을 올렸다.

남태현도 자신의 SNS을 통해 “어제의 상황으로 놀라셨을 분들께 사과 드린다. 연인 사이에 다툼이 있었지만 잘 화해했다. 사적인 문제로 이렇게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밝히며 사태를 무마시키려 했으나 게시글을 본 누리꾼들이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곧바로 내사에 착수했다.

남태현은 2014년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위너’로 데뷔했으나 2년 만에 탈퇴했다. 이후 YG를 나와 밴드 사우스클럽으로 활동 중이다.

서민재는 공대 출신으로 현대자동차 여성 정비사로 근무한 이력이 있으며 채널A 연애 예능 ‘하트시그널3’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진향희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