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하루 쉰 배지환, 멀티히트 활약으로 CIN 4-1 격파 견인 [PIT 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피츠버그 배지환.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홍지수 기자] 하루 쉬고 다시 선발 기회를 얻은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배지환이 멀티히트 활약을 펼쳤다.

배지환은 2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 홈경기에서 4-1 승리를 거뒀다. 배지환은 3타수 2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지난 25일 시카고 컵스전에서 4타수 1안타 2타점을 기록한 뒤 26일 경기에서는 4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던 그는 하루 쉬고 이날 선발 출장해 팀 승리에 이바지했다.

선제점은 신시내티 몫이었다. 피츠버그 선발 켈러가 2사 1, 3루에서 폭투를 저질러 0-1이 됐다.

2루수 겸 9번 타자로 선발 출장한 배지환은 3회 첫 타석에서 선두타자로 나서 사구로 출루했다. 이후 크루주가 상대 실책으로 나가면서 배지환은 3루까지 갔고, 레이놀드의 내야 땅볼 때 홈을 통과했다.

배지환은 팀이 1-1 맞선 5회 두 번째 타석에서도 선두타자로 나섰고, 우전 안타를 기록했다. 다음 타석에 들어선 크루주의 2루타로 3루까지 밟았지만, 더는 후속타가 나오지 않았다.

6회 세 번째 타석에서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난 배지환은 팀이 4-1로 리드를 잡은 8회 중견수 쪽 2루타를 쳐 멀티히트를 완성했다.

/knightjisu@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