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팝업TV]'호적메이트' 이예림 "아이돌 제의 받아"..父이경규 닮아 부부싸움 중 버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MBC '호적메이트' 방송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이경규 딸 이예림이 학창시절에 아이돌 제의를 많이 받았다고 고백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호적메이트'에서는 이경규의 생일파티를 위해 이경규의 후배 개그맨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이경규, 이예림 부녀는 이경규의 후배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추억을 회상했다. 특히 이경규를 향한 후배 개그맨들의 고마운 마음이 쏟아졌고 이예림은 때로는 진지하게, 때로는 웃으며 이야기를 들었다.

그러던 중 이경규에게 서운한 점이 없었냐는 말에 이예림은 "중학교 고등학교 때 아이돌 섭외가 많이 왔는데 아빠가 '배우는 가수하면 안 된다. 어른 될 때까지 참아' 했다. 그러더니 예능을 넣더라"라고 털어놨다.

이어 "'호적메이트'도 호적이 필요해서 제가 나간 느낌이었다. 처음에 (서울 촬영에) 많이 불만을 표했더니 아빠가 창원으로 오시더라. 창원에서 제 생활도 찍고 제 위주로 해주고 아빠와 말했더니 개선이 됐다"며 대화를 통해 서운했던 점들을 해결해나갔음을 알렸다.

이에 이경규는 "나는 (딸에게) 거의 바라는 게 없다. 하나 있다"며 "우리 녹화할 때 이용당한다는 생각하지 말고 오라면 오고 가라면 가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예림은 부부싸움에 대한 질문도 받았다. 이에 "거의 안 하는 것 같다. 처음에만 조금 부딪혔다. 생활습관이 달라서 싸울 일은 없었다"고 했다. 그러자 조혜련이 언성을 높인 적은 없냐고 물었고 이예림은 "언성을 높인 적은 있다. 제가 높였다"고 고백했다. 이를 들은 이경규는 딸이 앵그리 DNA를 물려받은 모습에 머쓱해했다.

이예림은 당시 상황에 대해 회상했다. 그는 "남편이 말을 할 때 눈을 잘 안 본다. 저는 눈을 보며 말하는 걸 좋아하는데 안 듣는 것 같지 않나. 그래서 '내가 말할 때 눈 보라고 했잖아' 했다. '나는 생각하고 있는 거야' 하더라. 그렇게 말싸움이 붙었는데 '네 말 듣고 있다고' 해서 '언성 높이지 마' 했다"고 말했다. 이예림의 버럭에 이경규의 후배들은 빵 터졌고 이경규도 깜짝 놀라며 "처음 들었다. 대박이다"라고 웃었다.

이예림은 "'누구는 소리 못 질러서 안 지르는 거야?' 했다. 그러니까 '소리지른 거 아니야' 하고 내리더라"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경규의 호통을 쏙 빼닮은 이예림의 언성은 이들이 왜 '호적메이트'인지 알 수 있게 했다. 뿐만 아니라 과거 아이돌 제의를 많이 받았지만 아이돌을 하지 않은 사연에 대해서도 공개해 눈길을 모았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