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탄소년단 뷔, 부산 콘서트에 맘 고생.."체력이 안 따라준다"('별밤')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박준형 기자]방탄소년단 뷔가 미소 짓고 있다. / soul1014@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채연 기자] 방탄소년단(BTS) 뷔가 최근 가슴 아팠던 일로 ‘부산 콘서트’를 언급했다.

지난 27일 오후 MBC 표준FM 라디오 ‘김이나의 별이 빛나는 밤에’에서는 가수 박효신과 뷔가 휴가를 떠난 김이나의 빈자리를 채웠다. 뷔의 첫 DJ 도전이었다.

이날 뷔는 “라디오에 출연한 적이 많이 없다. DJ를 해보고 싶었는데, 이렇게 하게 됐다. 박효신 씨에게 전화해 같이 DJ를 하자고 했다”고 벅찬 마음을 드러냈다.

두 사람은 라디오를 진행하면서 ‘살다가 힘든 일이 생겼을 때 들었으면 하는 노래’를 주제로 선곡을 이어갔다.

먼저 박효신은 제이미 컬럼의 ‘Gran Torino(그랜 토리노)’를 선곡했고, 그는 “이 노래를 태형(뷔) 씨에게 들려준 적이 있다. 영화에서 그랜 토리노 차가 상징성이 있게 나온다. 지금 뷔의 행보가 어떤 유산처럼 발자취를 남기고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저도 조금 선배지만 저희 때도 항상 꿈 꿔왔던 일들을 지금 하고 있지 않나. 그게 항상 대단해 보이고 늘 응원하고 싶어서 이 노래가 상징성 있게 생각났다”고 언급했다.

뷔 역시 이를 기억하며 “제가 아프고 난 다음날이었다. 아팠을 때 박효신 씨가 연락도 안하고 약을 주러 왔다. ‘아프지마’라고 하면서 약을 줬는데, 바로 나았다”고 회상했다.

OSEN

이어 뷔는 빌리 조엘의 ‘Vienna(비엔나)’를 선곡하며 “가사가 참 위로가 많이 됐다”고 말해 궁금증을 안겼다.

요즘 마음 아픈 일이 있냐는 질문에 뷔는 “부산 콘서트”라고 말하며 “솔직히 얘기드리자면, 저희도 공연을 안 한지 몇 개월이 지났다. 잠깐 쉬었더니 체력이 안 따라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뷔는 “다시 텐션을 업해야 하는 게 힘들면서도 나름 재미있다. (쉴 때는) 뭔가 조금 심심하다. 아침에 누가 깨우는 일도 없고, 푹 잘 수는 있는데 좀 심심하더라”고 설명했다.

이 외에도 뷔는 박효신과 함께 근황, 두 사람의 친분, 하고 싶은 일 등을 언급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뷔는 “제가 프로 DJ가 아니라 잔실수가 많았던 것 같다. 죄송하다”며 “청취자분들이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 하루만 하면 조금 아쉬울 것 같아서 내일도 볼 거다”라고 출연을 예고했다.

앞서 ‘김이나의 별이 빛나는 밤에’의 김이나는 DJ를 맡은 뒤 처음으로 일주일간 휴가를 떠났다. 이에 박효신이 지난 26일부터 10월 2일까지 스페셜 DJ를 맡았고, 방탄소년단 뷔는 27일부터 28일까지 양일간 박효신과 함께 더블 DJ로 출연한다.

한편, 뷔가 속해있는 방탄소년단은 오는 10월 15일 부산 아시아드 주 경기장에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기원 콘서트 'BTS in BUSAN’를 개최한다. /cykim@osen.co.kr

[사진] OSEN DB, MBC 표준FM ‘김이나의 별이 빛나는 밤에’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