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골드바 이제 편의점서 바로 뽑는다…GS가 들인 금 자판기 보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8일부터 5개 점포에 도입…앞으로 확대 목표
편의점서도 고가 거래…점포 기능 다양화
한국일보

GS리테일은 편의점 GS25와 슈퍼마켓 GS더프레시 5곳에 골드바 등을 판매할 수 있는 금 자판기를 도입해 시험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사진은 GS25에 도입된 금 자판기. GS리테일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제 동네 편의점, 슈퍼마켓에서도 생활필수품을 사듯 '골드바'를 구입할 수 있게 됐다. GS리테일은 28일부터 서울 지역의 편의점 GS25 두 곳과 슈퍼마켓 GS더프레시 세 곳 등 5개 점포에 금 자판기를 도입하기로 했다. 편의점이 새해나 명절 이벤트로 일시적으로 골드바를 판매한 적은 있지만, 금 자판기를 통해 직접 받도록 상시 판매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새해 브로슈어로 팔던 골드바, 이제 자판기로 뽑는다

한국일보

지난달 23일 서울 종로구 한국금거래소에 진열된 골드바.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7일 GS25에 따르면 점포에 마련한 금 자판기 '국민30골드'는 강소업체 우수골드네트워크가 개발한 것으로 1.875g부터 75g까지 중량별 총 다섯 종의 금 상품을 판매한다. 마진폭을 유지하기 위해 금 자판기는 매일 오전 국제 금 시세를 반영해 거래 조건값이 자동으로 조절된다. 금 자판기는 내년 8월까지 시험 운영한 뒤 이용량과 고객 반응을 분석해 판매처를 100여 개 점포까지 늘린다는 목표다.

과거 이벤트성으로 편의점에서 골드바를 판매할 때는 브로슈어를 통해 고객에게 상품을 소개하고 점포에서 결제를 마치면 나중에 보내주는 식이었다. 매장 안에 값비싼 골드바를 구비해놓을 경우 도난 및 분실 위험이 높았기 때문이다. 금 자판기는 점포 진열대에 노출돼 있지 않고, 편의점에선 이미 현금이 있는 현금자동입출금기(ATM)도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있어 도난 우려는 적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GS25를 운영하는 GS리테일 관계자는 "과거엔 10만 원짜리 양주도 도난, 파손 우려 때문에 카운터 뒤에 놓고 고객 요청이 있을 때 조심히 꺼내오곤 했다"며 "고가 상품 판매는 언감생심이었는데 이제 금 자판기 도입으로 안정적으로 고가의 상품까지 판매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GS25가 금까지 판매하고 나선 건 편의점에서 이뤄지는 금융 서비스나 고가 거래에 대한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다. 소액 투자 경향이 강해지는 분위기에서 편의점에서도 재테크가 자연스럽게 이뤄지도록 유도해 점포의 기능을 다양화하겠다는 것이다. 생필품 판매에서 나아가 다양한 편의 기능을 제공하는 '생활 복합플랫폼'으로 거듭나는 게 회사 측의 목표다. GS25는 지난해부터 신한은행과 손잡고 은행 업무를 볼 수 있는 혁신 점포도 늘리고 있다.

GS리테일 관계자는 "최근 키오스크 조작을 통한 비대면 거래가 일반화돼 있고 안전자산에 대한 선호도도 증가한다"며 "편의점 판매로 고가 귀금속의 구매 부담을 낮추고 접근성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