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지성, 악플 고충 토로 "워너원 탈퇴시켜 달라고…" ('오케이 오케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 출신 윤지성, 악플 고충 토로
일부 악플러들의 선 넘은 비판에 큰 상처
한국일보

가수 윤지성이 악플과 조롱으로 인해 심한 상처를 받았다고 고백했다. KBS2 '오케이? 오케이!'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윤지성이 악플과 조롱으로 인해 심한 상처를 받았다고 고백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KBS2 '오케이? 오케이'에서는 윤지성이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으로 활동하던 당시와 해체 이후 겪었던 심경을 토로했다.

윤지성은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최종 데뷔조에 합류했고 워너원으로 활동했다. 윤지성은 "저는 서바이벌 프로그램 때부터 지금까지 놀림의 대상이었다. 나이 많은 사람이 데뷔를 했고 그렇게 노래를 빼어나게 잘하는 것도 아니고 얼굴이 그렇게 잘생긴 것도 아니고 춤을 그렇게 잘 추는 것도 아니고 그런 애가 데뷔를 한 순간부터 '뭔데 나이를 먹고 데뷔를 해?' 해체하는 순간까지도 계속 욕을 먹었다"라며 밝혔다.

당시를 두고 윤지성은 "힘들었다. 대표님 찾아가서 탈퇴시켜달라고 한 적 있었다. 울면서 빌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티를 내면 안 됐다. 그럼 또 나약하다고 뭐라고 하니까"라며 고백했다.

팬들을 위해 약해진 모습을 숨겼다는 윤지성은 "나를 깎아내리는 말, 나를 조롱하고 놀리는 말에 내가 휘둘리고 넘어지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지 않았다. 항상 팬분들한테 '저 괜찮아요' 방송 나가서도 '저 괜찮아요'라고 했다. 내가 약해지는 모습을 팬들이 보면 슬퍼할 테니까"라면서 홀로 감내해야 했던 이유를 토로했다.

이를 들은 오은영은 "그런 상황에서 화가 나는 게 맞다. 지성씨 입장에서는 무력할 수밖에 없다"고 담담하게 그를 위로했다. 그러면서 "대중 예술을 하는 사람들은 팬들의 평가가 중요하다. 그걸 무시할 순 없지만 내가 내 가치를 평가하는 것을 잘 균형 있게 유지해야 한다"고 솔루션을 제안했다.

우다빈 기자 ekqls0642@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