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딩엄빠2' 17세 엄마 된 이예서, 8년 차 '열혈 워킹맘' 일상 공개→ 예비 신랑 우도윤과 내년 결혼 계획 발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비하인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하인드=김미진기자] '고딩엄마' 이예서가 '나홀로 출산' 후 지옥의 출퇴근길도 마다 않는 '열혈 워킹맘' 일상과 애틋한 모성애를 보여줘 시청자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27일 방송된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이하 '고딩엄빠2') 17회에서는 17세에 엄마가 된 이예서가 출연해 '나홀로 출산'을 하게 된 안타까운 사연을 털어놓는 한편, 8세 딸 윤슬이를 키우는 '워킹맘'의 단짠 일상을 공개해 박미선, 하하, 인교진 등 3MC의 뜨거운 응원을 받았다. 또한 내년 결혼을 예정하고 있는 '예비 신랑' 우도윤이 깜짝 등장해, 이예서의 딸과 '찐 가족'처럼 지내는 모습을 보여줘 모두를 흐뭇하게 만들었다. 이날 방송은 닐슨코리아 집계 결과, 평균 2.6%(유료방송가구 2부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해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반영했다.

먼저 이예서의 사연이 재연드라마 형식으로 펼쳐졌다. 중3이었던 이예서는 한 친구의 소개로 남자친구와 교제를 시작했고, 1년 뒤 임신 사실을 알게 돼 아이를 낳기로 결심했다. 하지만, 이예서는 한 친구의 이간질로 인해 남자친구와 헤어지게 됐고, 집을 나온 이예서는 낯선 도시에서 가족과 친구의 도움도 받지 못한 채 갑작스럽게 홀로 출산하게 됐다.

이후, 이예서는 딸을 키우며 '워킹맘'으로 살아가던 중, 윤슬이가 병원에 갔다는 어린이집 선생님의 연락을 받고 혼비백산해 딸에게 달려갔다. 워킹맘의 현실적 어려움을 보여준 이예서의 사연에 3MC도 크게 공감하며 안타까워했다. 사연이 끝난 후, 이예서와 8세 딸 윤슬이의 일상이 VCR로 공개됐다.

새벽 4시에 기상한 이예서는 출근 준비를 마친 뒤, 딸을 깨워 함께 새벽 외출을 나섰다. 도착한 곳은 이예서의 친정엄마 집. 평일 새벽 일찍부터 출근해야 하는 바쁜 일상으로 딸의 등교를 챙겨주지 못해 친정엄마의 도움을 받고 있는 것. 이예서는 자차로 원주에서 인천까지 2시간을 이동하는 극한의 출근길에 올랐다. 현재 '보험설계사'로 일하고 있는 이예서는 아이를 위해 장거리 출퇴근도 마다하지 않는 '열혈 워킹맘'으로 살아가고 있었다.

다음 미팅을 위해 이동하던 중, 이예서는 "엄마가 오면 좋겠어. 지금은 못 와?"라는 딸의 갑작스런 전화를 받고 깊은 고민에 빠졌다. 이예서는 결국 미팅을 연기한 뒤, 딸을 만나러 먼길을 달려갔다. 우울해 하는 윤슬이를 데리고 장난감 백화점을 방문한 이예서는 딸에게 장난감 선물을 안겼다. 이에 대해 이예서는 "윤슬이가 하고 싶은 걸 먼저 해준다. 아빠가 있는 친구들과 비교되지 않도록, 아빠 몫까지 다 해주고 싶다"고 털어놨다.

잠시 후 저녁 시간이 되자, 이예서의 집에 '예비 신랑' 우도윤이 방문에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예서와 2년간 교제해 온 우도윤은 1년 전부터 윤슬이에게 '아빠'라는 호칭을 듣기 시작했다고. 실제로 우도윤은 식사 내내 윤슬이를 살뜰히 챙겼고, 이후에도 즐겁게 놀아주며 예비 '딸 바보' 면모를 보였다. 윤슬이가 잠들고 난 후, 이예서와 우도윤은 딸에게 친아빠의 존재를 알려줘야 할 시기에 대해 진지한 대화를 나눴다. 이를 본 박상희 심리상담가는 "가급적 빨리 말해 줘야 한다. 얘기를 해줘도 충분히 이해할 나이이고, 우도윤을 굉장히 좋아하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받아들일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때, 우도윤이 스튜디오에 깜짝 등장해 3MC의 환호와 박수를 받았다. 우도윤은 예비 '딸 바보'답게 윤슬이와의 사랑스러웠던 순간을 공유했고, 이예서는 우도윤과 결혼을 결심하게 된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이어지는 일상 VCR에서는 이예서-우도윤 예비 부부가 딸 윤슬이와 함께 신혼집, 예물 투어에 나선 모습이 그려졌다. 하지만, 두 사람은 예상보다 높은 아파트 가격과 비싼 예물에 현실의 벽을 느낀 채 돌아섰다. 그런 뒤, 평소 이예서가 '두번째 엄마'처럼 따르는 '어린이집 원장' 원제화 씨의 집을 방문했다. 원제화 원장은 "100일 된 윤슬이를 돌봐줄 수 있냐"는 이예서의 부탁에 흔쾌히 응해, 무려 8년간 윤슬이를 함께 돌봐온 감사한 은인이었다.

이예서는 원제화 원장 가족과 함께 저녁 식사를 하면서 100일 된 윤슬이를 원장에 맡겼던 예전 기억을 떠올리며 추억에 젖었다. 원제화 원장도 이예서가 홀로 딸을 키우는 '싱글맘'임을 알고 난 후, 윤슬이를 마음속으로 길러보자는 다짐을 했다고 밝혀 이예서를 눈물짓게 했다. 원제화 원장은 "(이예서가) 포기하지 않고 여기까지 온 게 고맙다"면서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식사가 끝난 뒤, 이예서는 예비 시부모님에게 딸의 존재를 알리지 않았다는 사실을 털어놔 모두에게 충격을 안겼다. 이를 지켜보던 박상희 심리상담가는 "결혼식이 늦어지더라도, 부모님에게 두 사람이 잘 살 수 있다는 믿음을 줄 수 있을 때까지 설득하고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냉철한 조언을 건넸다. 이후, 이예서-우도윤 예비부부는 제작진을 통해 "시어머니에게 결혼 허락을 받았다. 앞으로 더 열심히 잘 살겠다"는 영상을 전해와 훈훈하게 방송을 마무리지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딸 윤슬이를 너무 예쁘게 잘 키운 이예서씨, 정말 대단하고 장하네요", "자신도 버거울 어린 나이지만 책임감과 모성애가 남다른 모습에 깊은 인상을 받았습니다", "어린이집 원장님의 사랑, 감동적이었습니다", "이예서씨 모녀 돌봐준 원장님의 깊은 마음에 눈물이 울컥 했습니다", "이예서씨와 우도윤씨, 두 사람 천생연분인 듯요. 세 가족이 함께 행복하시길요" 등 뜨거운 피드백을 보냈다.

한편, 10대에 부모가 된 '고딩엄빠'들이 세상과 부딪히며 성장해가는 모습을 보여주는 리얼 가족 예능 MBN '고딩엄빠2'는 매주 화요일 밤 10시 20분 방송된다.

[사진=MBN '고딩엄빠2' 제공]

<저작권자 Copyright ⓒ 비하인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