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하하 아내' 별, 딸 희귀병 투병 고백 "서지도 걷지도 못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별 "막내딸, 갈랑바레 증후군 진단...현재 퇴원해 빠르게 회복 중"
한국일보

가수 별이 딸의 투병 소식을 전해 눈길을 모았다. 별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겸 방송인 하하의 아내인 가수 별이 막내딸의 희귀병 투병 사실을 고백해 팬들의 응원을 받고 있다.

별은 지난 27일 자신의 SNS에 "송이가 아팠다. 그래서 한동안 그 무엇도 할 수가 없었다"라는 내용이 담긴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 글에서 별은 "너무나 건강하던 아이에게 갑자기 일어난 일이라 아픈 아이는 물론이고 저도 가족들도 무척 힘든 시간을 보냈다. '길랑바레'라는 이름도 처음 들어보는 낯선 병명. 우리 집에서 가장 작고 어리고 약한 송이가 왜 하필 이런 희귀한 병을 얻게 되었을까. 차라리 내가 아프면 좋을걸"이라고 밝혔다.

이어 "아이 대신 내가 아프게 해달라는 기도를 밤마다 해가며, 가슴이 여러 번 무너져내리고 또 무너져내렸지만, 송이와 함께 병원에 입원해있으면서 송이보다 더 오랜 시간을 더 힘들게 아파 누워있는 아이들이 많다는 걸 알게 됐다. 오직 내 아이만을 위해 기도하고 있던 내 모습을 깨닫고 부끄러운 마음이 들었을 때 저의 기도 내용은 바뀌었고, 옆방의 소아암 환우, 또 다른 방의 송이보다도 어린 꼬마 친구, 그리고 생각나는 주변의 아픈 아이들을 위한 기도가 보태어지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별은 "송이는 우리 모두가 기적이라고 이야기할 만큼 빠르게 회복했다. 퇴원해서 집으로 돌아온 이후에도 하루하루 더 좋아지고 있다. 혼자서 제대로 서지도 걷지도 못할 만큼 아팠던 아이가 이젠 엄마 손을 놓고도 스스로 걷고 선다"면서도 아직 병원에 남아있는 다른 아이들에 대한 걱정과 미안한 마음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송이가 입원해서 한참 아프고 있었을 때는 이 병이 언제 나을지도, 얼만큼 좋아질지도 확신할 수가 없는 상황이어서 주변에 알릴 수도, 알리고 싶지도 않았는데 얼마 전 다녀온 외래진료에서 약물치료도 재활도 필요 없을 것 같다는 교수님의 말씀을 듣고 이제야 여러분께 나눈다"고 고백했다.

끝으로 별은 "지난 한 달여 동안이 정말 폭풍같이 지나가서 송이가 아팠던 게 꿈인지 나은 것이 꿈인지도 잘 모르겠지만 분명한 것은 살아있음에 감사, 건강히 숨 쉴 수 있음에 감사, 기도할 수 있음에 감사하단 거다. 지금도 아픈 아이를 돌보며 대신 아파해 줄 수도 없어서 더 아파하고 계실 엄마들을 위해 기도한다"고 위로의 말을 전했다.

한편 별은 지난 2012년 하하와 결혼해 슬하에 2남 1녀를 두고 있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