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본능적 투혼의 스포츠, 격투기

日 우승자 꺾고 기회의 창을 연 로드FC ‘페더급 챔피언’ 김수철, 동경의 대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우충원 기자] 로드FC ‘페더급 챔피언’ 김수철(31, ROAD FC GYM 원주)이 튼 물꼬에 기회를 잡기 위해 후배 파이터들이 노력하고 있다.

지난 25일 김수철은 일본 사이타마 슈퍼아레나에서 개최된 라이진38에 출전, ‘라이진FF 밴텀급 그랑프리 우승자’ 오기쿠보 히로마사(34)를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으로 꺾었다.

김수철이 ‘라이진FF 밴텀급 그랑프리 우승자’를 꺾자, 일본 밴텀급 최강자로 불리는 호리구치 쿄지(32)와의 타이틀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호리구치 쿄지는 UFC, 벨라토르를 경험한 파이터로 라이진 밴텀급 초대, 4대 챔피언이다. 현지에서는 김수철의 타이틀전 명분이 충분하다고 주장이 나오고 있다.

굽네 ROAD FC 061에서 로드FC 최연소 ‘라이트급 챔피언’ 자리에 오른 박시원(29, 팀 지니어스)은 김수철의 승리를 통해 새로운 꿈을 품었다.

“많이 동기부여 받아서 저도 라이진에서 뛰고 싶은 마음도 굉장히 커졌다.”며 “라이진에 가게 될 기회가 된다면 (실력을) 보여주고 싶다”고 박시원은 로드FC 챔피언으로서 포부를 밝혔다.

1차 방어전을 기다리고 있는 박시원은 강자들을 눈여겨보고 있다. 박시원은 챔피언다운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사사키 신지 선수가 복귀했다. ‘복귀해서 2연승을 했고, 저와 싸우고 싶다’는 기사들을 보고, ‘사사키 신지 선수와 싸우고 싶다’라는 생각을 했다.”고 박시원은 사사키 신지를 콜했다.

김수철의 승리는 지난 2일 라이진36 대회에서 ‘일본 베테랑 파이터’ 쇼지(48)를 3라운드 1분 46초 만에 리어네이키드 초크로 꺾으며 첫 해외 원정을 성공적으로 치른 양지용(25, 제주 팀더킹)한테도 큰 동기부여가 됐다.

양지용은 “(김)수철이 형 경기를 보면서 많이 배웠다.”며 “우선 공황장애, 슬럼프도 있었는데 이런 걸 극복해서 다시 데뷔하면서까지도 아시아 최강의 모습을 유지할 수 있다는 점을 본 받았다. 불리하고 안 좋은 환경이나 슬럼프가 있을 때 저도 극복하면서 더 멋있는 선수가 되고 싶다.”며 동경심을 보였다.

싱가포르 원챔피언십 밴텀급 초대 챔피언, 일본 라이징온 페더급 챔피언, 로드FC 밴텀급 챔피언 출신인 김수철은 4년 전 공황장애로 인해 은퇴했다. 하지만 격투기 선수의 꿈을 포기하지 않고 지난해 복귀하여 더 높이 올라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라이진FF 밴텀급 그랑프리 우승자’를 꺾은 김수철이 실력을 인정받아 ‘라이진FF’ 타이틀전을 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몰리고 있다. / 10bird@osen.co.kr

[사진] 로드FC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