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편의점에 등장한 '금 자판기'…300만원짜리 골드바 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편의점에 '금 자판기'가 생겼습니다. 불안한 경제 흐름 속에 대표적인 안전자산인 금에 돈을 묻어두려는 사람이 손쉽게 금을 살 수 있도록 하겠다는 건데요. 30만 원대부터 300만 원대 골드바를 고를 수 있는데, 주로 소소한 소비를 하러 편의점을 찾는 서민들의 주머니 사정과는 동떨어져 보인다는 반응도 나옵니다.

공다솜 기자입니다.

[기자]

익숙한 편의점 풍경 속, 낯선 기계가 눈에 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