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싱글맘' 김현숙 "父, 시건방지다고 무릎 꿇려…13년 같은 공포 못 잊어"('이상한 언니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강민경 기자]
텐아시아

김현숙 /사진=유튜브 채널 '이상한 언니들'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김현숙이 과거 아버지에게 받았던 공포에 관해 언급했다.

지난 27일 유튜브 채널 '이상한 언니들'에는 '내 명의로 사업한 남편 때문에 사기죄로 고소당했어요'라는 제목과 함께 하나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 속에 등장한 한 사연자는 남편의 심한 의심과 폭력적인 성향에 관해 이야기를 들려줬다. 사연을 들은 김현숙은 "남편의 의심, 폭력 성향이 계속 지속됐었나요?"라고 물었다.

김현숙은 사연자의 이야기를 들은 뒤 "제가 아이들 입장이 많이 이해된다"고 밝혔다. 이어 "참고하시라고 말하고 싶은데 옛날 엄마들 다 그러지 않았나. '아이들 때문에'라면서 옛날 엄마들은 이혼이 흠이 되고 아이들이 상처 받을까 봐 그랬다"고 덧붙였다.

텐아시아

김현숙 /사진=유튜브 채널 '이상한 언니들'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현숙은 "하루는 제가 편지를 썼다. 어버이날에 '아빠 이제는 외박하지 말고 엄마랑 그만 싸우시고 사이좋게 지내시면 제가 기쁠 것 같아요'라고 썼다"고 밝혔다.

또한 "그랬더니 (아버지께서) 출근 전 아침 7시경에 (가족들이) 일어나기 전에 저를 무릎을 꿇리고 '어디 시건방지게 아빠한테 이따위 편지를 쓰냐?'고 하시면서 '오늘 퇴근 후에 보자'는 말을 남기고 가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12~13시간이 정말 13년 같았다. 그 공포가. 종일 공황 장애처럼 심장이 계속 뛰고 열 몇시간의 공포를 아직도 잊을 수 없다"고 털어놨다.

김현숙은 "(사연자와 제 상황이) 똑같은 상황은 아니겠지만, 아까도 (사연자의) 아이들이 이 정도 공포를 느끼고 무언가를 촬영하려고 했던 행동은 공포와 불안이 기본 이상이라는 의미"라고 전했다.

텐아시아

김현숙 /사진=유튜브 채널 '이상한 언니들'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