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주가 급락에 반대매매 증가 우려…담보부족계좌 3배로 급증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신용잔고율 높아 수급 부담…반대매매로 인한 추가 하락 우려"

연합뉴스

코스피 하락 출발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28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지수, 원/달러 환율이 표시되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장보다 17.71포인트(0.08%) 낮은 2,206.15로 시작한 뒤 약세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원/달러 환율은 4.0원 오른 1,425.5원에 개장해 대체로 1,420원대 중반에서 움직이고 있다. 2022.9.28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채새롬 홍유담 기자 = 최근 국내 주식시장에서 주가가폭락하면서 빚을 내 투자했던 계좌의 반대매매 물량이 주가 하락을 더욱 부추길 것이라는 우려가 커진다.

2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 26일 기준 국내 5개 증권사의 담보부족계좌 수는 1만5천779개로, 이달 초(5천336개)의 3배에 육박했다.

이들 증권사의 담보부족계좌 수는 월초 대비 적게는 2배에서 많게는 20배까지 증가했다.

담보 부족에 직면한 개인투자자들은 기한 내에 돈을 더 채워 넣지 못하면 반대매매에 놓이게 된다.

증권사들은 신용거래를 이용하는 계좌에서 평가금액이 주가 하락으로 담보유지비율(통상 140%) 이하로 떨어질 경우 2거래일 뒤 오전에 시세보다 낮은 가격으로 강제처분한다.

지난 26일 코스피가 3%, 코스닥이 5% 급락하고, 상장 종목 중 약 40%가 52주 신저가를 기록하는 등 국내 증시가 '검은 월요일'을 보낸 만큼 28일엔 반대매매 물량이 본격적으로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대형 증권사 중 미래에셋증권[006800], 키움증권[039490], KB증권 등은 담보부족계좌 수를 밝히지 않았으나, 증권사의 신용공여 한도가 자기자본의 100%인 만큼 자기자본이 많고 리테일 비중이 큰 증권사일수록 담보부족계좌 수도 급증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상반기 키움증권은 1천224억원, 미래에셋증권은 1천157억원, KB증권은 783억원의 신용거래융자 이자수익을 올렸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26일 기준 위탁매매 미수금 대비 실제 반대매매 금액은 190억원, 미수금 대비 반대매매 비중은 9.7%로 집계됐다. 반대매매 비중은 이달 20일(11.1%)보다는 낮지만, 22일(6.3%), 23일(8.3%)에 이어 26일까지 늘었다.

미수거래는 개인 투자자가 증권사에서 돈을 빌려 주식을 사고 사흘 후 대금을 갚는 초단기 외상이다. 증권사는 투자자가 미수거래에 대해 2거래일 이내에 결제 대금을 내지 못하면 강제로 주식을 처분한다.

아직 빚을 내 주식에 투자하는 신용융자 잔고가 크게 줄지 않은 점도 우려되는 지점이다.

금투협이 집계하는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의 신용거래융자 잔고는 26일 기준 18조7천767억원이다. 올해 7월 7일(17조4천946억원)로 연중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한 이후 이달 중순까지 19조원대로 늘었다가 소폭 줄었다.

염동찬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여전히 신용잔고율이 높다는 점이 수급 측면에서 부담으로 작용한다"며 "시장 변동성이 확대된 상황에서 주식 시장이 하락할 때 반대매매로 인한 추가 하락 우려를 피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srchae@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