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1조원짜리 미국 구축함 日도착…"中 관심 끌 것"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미 해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 해군 제공
미국이 해군의 최신예 스텔스 구축함을 일본에 배치했다.

미국 해군은 27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줌월트(사진) 구축함이 지난 26일 일본 요코스카항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1척당 건조 비용이 80억달러(약 11조원)인 줌월트함은 길이 185미터 배수량 16,000톤을 자랑하는 "세계에서 가장 크고 가장 기술적으로 발전된 전투함"으로 평가받는다.

중국이 보유하고 있는 최신예 구축함인 055형 난창함(배수량 1만3000톤)보다도 웅장하다.

줌월트함은 레이더 탐지를 피할 수 있는 스텔스 기능을 갖췄고 함대지 및 함대함 미사일 등을 발사할 수 있는 80개의 수직발사대를 탑재했다.

특히 미 해군은 최소 마하 5(시속 6120km)의 속도로 날아가 미사일 방어망을 무력화할 수 있는 극초음속 미사일을 줌월트함에 탑재할 계획이다.

미 해군은 줌월트함을 인도·태평양 지역을 담당하는 7함대의 주력 해상 전력이자 미 해군이 전방에 배치한 구축함전대 중 가장 큰 규모인 제15구축함전대에 배정했다고 밝혔다.

CNN은 해군 분석가의 말을 인용해 "스텔스 전함의 존재는 중국으로부터 상당한 관심을 끌 것"이라고 관측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