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지성, "워너원 탈퇴시켜달라고 빌었다"...대중의 도 넘은 비난X악플에 상처('오케이 오케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오케이 오케이'(사진=방송 화면 캡처)



윤지성이 워너원을 탈퇴시켜달라고 대표에게 빌었던 비하인드가 밝혀졌다.

27일 밤 11시 방송된 KBS2TV '오케이? 오케이!'에서는 오케이힐러 윤지성이 고민을 털어놓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윤지성은 어렵게 입을 떼며 "평생 묻어두고 살려고 했는데"라며 팬이라고 자청했던 180도 돌아선 태도에 상처를 받았음을 털어놨다. 그는 "윤지성 XX, 팬이라고 하니 악수해주고 좋아서 헤헤거리더라"라며 속상했던 일화를 털어놨고 "그때 대표님께 가서 워너원 탈퇴시켜달라고 울면서 그랬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저는 제 얘기를 진짜 못해요. 괜찮지 않은데 괜찮을 척을 한다"라며 "워너원이 해체되고 제가 군대를 갔다. 이후에 뮤지컬, 드라마, 콘서트도 하고 하루도 안 쉬고 일했는데 '쟤 군대 가지 않았어?'라는 악플에 1년간 일했던 것이 부정당하는 느낌이었다"라고 속상함을 드러냈다.

또한 윤지성은 자신의 성격에 대해 " '괜찮아, 그렇게 생각할 수 있어'라는 게 아니라 괜찮지가 않더라. 숨도 안 쉬어지는데 울면서 녹음했다. 그 와중에서도 녹음이 틀리는 게 폐가 될까봐 걱정이 되더라"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오은영은 윤지성을 바라보며 "마음이 힘든거다. 본인이 마음이 편안하지 않고 내 마음 안에 힘든게 있는 거다. 본인이 힘들다고 보이면 안 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다. 진 것 같고"라며 "그때는 내 마음이 힘들구나, 인정을 해야 다음 단계로 마음 치유 작업을 할 수 있다. 악플을 보면 사람이 화가 나는 건 맞다. 하지만 비난 하는 사람들에게 내가 얼마나 최선을 다했는지 알리는 건 이 상황이며에서는 본인이 무력화될 수 밖에 없다"라고 토닥이며 "타인의 평가와 내 자신의 평가가 균형을 이뤄야 한다. 나의 가치와 목표에 집중해라"라고 조언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