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또 스토킹 끝에 대로서 흉기 난동…피해자 중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대구 강북경찰서
[연합뉴스TV 캡처]


(대구=연합뉴스) 황수빈 기자 = 경찰의 경고 조치에도 스토킹을 멈추지 않고 피해자를 흉기로 찔러 중상을 입힌 30대가 붙잡혔다.

대구 강북경찰서는 27일 오전 북구 국우터널 인근에서 흉기로 고교 동창인 30대 여성을 여러 차례 찌른 혐의(살인미수)로 A(30)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는 이날 오전 집을 나선 피해자를 쫓아가 흉기를 휘둘러 중상을 입힌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자는 병원으로 이송돼 수술을 받고 있으며, A씨는 현장에서 검거됐다고 경찰은 밝혔다.

A씨는 이달 25일에도 피해자의 집에 "불을 지르겠다"라고 협박했으며, 가족에게도 직접 전화를 걸거나 찾아가는 등 위해를 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경찰은 1시간가량 피해자의 집에서 순찰 등 보호 조치를 하고 A씨에게 전화, 서면, 대면으로 '데이트 폭력 및 스토킹 행위자 대상' 경고를 여섯 차례 했다.

경찰은 A씨에게 스토킹 범죄 혐의를 적용하고 피해자에게는 스마트워치 등도 지급하려고 했으나 피해자 의사에 따라 실현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현행법상 스토킹은 반의사불벌죄로 피해자가 처벌을 바라지 않는다는 의사 표시를 하면 처벌할 수 없다.

경찰은 스토킹 범죄에 대한 추가 수사 후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hsb@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