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검사 권한 침해해 위헌" vs "청구 자격·권한 침해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헌재, '검수완박법' 2번째 공개 변론 실시

'내용 위헌 여부·청구 자격' 핵심 쟁점

한동훈, 직접 변론…"절차·내용 잘못돼 위헌"

"검사의 수사·기소권 본질적으로 침해"

국회 측 "헌법에 수사·기소권 주체 규정 없어"

[앵커]
검찰의 직접수사권을 제한하는 '검수완박법'의 위헌 여부를 판단하기 위한 공개 변론이 헌법재판소에서 다시 열렸습니다.

검사의 수사·기소권 침해 여부와 헌법재판 청구 자격이 있는지를 놓고,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국회 측이 치열한 공방을 벌였습니다.

우철희 기자입니다.

[기자]
청구인만 국민의힘 국회의원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현직 검사로 바뀐 '검수완박법' 2번째 공개 변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