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메타버스 내 혐오표현 제한돼야…방통위, 이용자 보호정책 마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디지털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가 메타버스 생태계에서의 이용자 보호방안에 대한 논의를 본격화한다.

방통위는 27일 메타버스 생태계 이용자 보호 정책 추진단 전체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는1분과(정책)와 2분과(산업)가 모두 참석해그동안 진행해 온 메타버스 생태계 참여자 인식조사 결과를 공유하고, '메타버스 디지털 공동체 발전방안' 방향에 대해 네이버, 카카오, SK텔레콤, 메타 등 관련 사업자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메타버스 이용자 인식조사 결과에 따르면, 메타버스의 장점은 5점 만점 중 '다양한 환경의 사람들과 만날 수 있다'가 3.78점, '현실에서 하지 못하는 다양한 일들을 할 수 있다'가 3.72점으로 높게 나타났다.

메타버스 이용 시 제한이 필요한 콘텐츠는 '성적 콘텐츠'(25.1%), '혐오 표현 및 괴롭힘'(20.3%) 순으로 많았다.또한, 윤리원칙의 필요성에 대해선 메타버스 운영자가 지켜야 할 윤리원칙의 필요성이 4.23점, 크리에이터가 지켜야 할 윤리원칙의 필요성이 4.20점으로 나타났다.

방통위는 내달 개최 예정인 전체회의 후, 그동안 논의된 의견 등을 바탕으로 협력적 자율규제 기반의 메타버스 이용자 보호 정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에앞서 방통위는 메타버스 생태계의 바람직한 이용환경 조성 방안을 담은 '메타버스 디지털 공동체 발전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추진단을 지난 1월 출범시킨 바 있다.

-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