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증시와 세계경제

"증시 바닥 더 남았다"…모건스탠리·골드만삭스 한목소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 월스트리트의 투자은행 모건스탠리가 달러화 초강세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금융위기나 경제위기가 생길 상황이 만들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2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모건스탠리는 이날 보고서에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공격적인 금리 인상 여파로 하락이 예상되는 세계 경제와 기업 실적에 강달러가 또 다른 부담이 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중앙일보

모건스탠리는 달러화 초강세가 국제 경제의 위기를 촉발시킬 수 있다고 우려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달러 강세의 압력으로 인해 뉴욕증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내년 초까지 3000∼3400대에서 약세장의 새로운 바닥권에 들어설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S&P 500지수는 이날 1.03% 하락, 연중 최저치인 3,655.04로 마감했다. 현재보다 20% 하락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

모건스탠리는 주가와 채권 가격의 궁극적인 바닥은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이나 연준의 결정보다는 기업 실적·경제의 성장 추세에 따라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골드만삭스도 세계적 경기후퇴의 위험성이 아직 금융시장의 각종 가격에 반영되지 않았다고 분석했다. 향후 3개월간 세계 주식에 대해서는 ‘비중축소’, 현금에 대해서는 '비중확대'를 권했다.

골드만삭스는 현재 주식 평가가 위험을 충분히 반영한 상태가 아닌 것 같다며 증시가 바닥을 찍으려면 더 하락해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또 최근 채권 시장 투매 이후 시장 가격으로 추산한 경기후퇴 확률도 40%를 넘어섰다면서 이는 채권 실질 수익률 상승과 함께 주가 하락 위험을 높이는 요소로 작용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도 이날 보고서에서 경제 활동의 타격 없이 물가 상승률이 목표치인 연 2% 수준으로 복귀하는 연착륙의 가능성은 없다고 내다봤다. 블랙록은 자사의 경우 단기간은 선진국 주식은 전술적으로 비중을 축소하고 신용상품을 선호하며 투자자에게도 대부분 주식을 멀리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