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역시 해결사 손흥민…황희찬-정우영 유기적 팀워크도 빛났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카메룬을 상대로 1:0 승리를 이끌어내기까지 손흥민은 오늘도 골맛을 보며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해냈습니다. 최전방 공격수로 나왔지만 좌우를 가리지 않는 폭넓은 움직임과 날카로운 패스로 공격에 활기를 불어넣었습니다.

박소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최전방 공격수로 나선 손흥민. 초반부터 측면 공격수 황희찬, 이재성 등과 함께 유기적인 움직임으로 상대 골문을 위협했습니다.

전반 4분, 정우영의 헤더슛은 아쉽게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지만 손흥민의 측면 크로스와 황희찬의 헤딩 패스가 빛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