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자 국가대표' 방신실, 10월 박인비·김아림과 한솥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와우매니지먼트그룹(대표이사 장상진)이 여자 골프 국가대표 3년차 에이스(주장) 방신실(18·KB금융)과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했다.

뉴스핌

와우매니지먼트그룹과 계약을 체결한 방신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신실은 7살 때 처음 골프를 시작하여, 초등학교 5학년 코오롱·용인컨트리클럽배 경인일보 전국꿈나무골프대회 우승을 시작으로 2018년 송암배 아마추어골프선수권대회 준우승, 2019년 블루원배 한국주니어골프선수권대회 우승, 제주도지사배 주니어골프선수권대회 준우승을 차지했다. 2022년 올시즌에는 오거스타 내셔널 우먼스 아마추어대회에서 8위로 한국 선수 역대 최고 성적을 거두며 주목을 받았고, 2023 항저우아시아경기대회 아마추어 선발전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또한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년 연속 태극마크를 달며 엘리트 코스를 밟아온 방신실은 올해에는 국가대표 주장을 맡았으며 지난 4월에는 앞으로의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아 'KB금융 골프 유망주'로 발탁, KB금융그룹의 후원을 받고 있다.

방신실은 신장 173cm의 다부진 체격에서 뿜어져 나오는 시원한 장타와 대담한 플레이를 장기로 그동안 아마추어 자격으로 출전한 KLPGA 정규투어에서도 큰 두각을 나타냈다. 2020년 E1채리티오픈과 팬텀클래식에서 14위, 2021년 교촌허니 레이디스오픈에서 26위를 기록하였고 이달에 열린 KB금융 스타챔피언십 메이저 대회에서도 19위를 차지하며 많은 골프팬들에게 국대 3년차 '차세대 슈퍼루키'로서 눈도장을 찍었다.

방신실은 지난주 OK금융그룹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에 아마추어 자격으로 출전한 것을 마지막으로, 만 18세 생일이 지난 9월26일 국가대표를 반납하고 프로로 전향, 10월에 열리는 'KLPGA 정회원 선발전'에 출전할 예정이다.

와우매니지먼트그룹에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중인 박인비(34·KB금융), 유소연(32·메디힐), 이정은6(26·대방건설), 김아림(27·SBI저축은행)을 비롯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김지영2(26·한화큐셀), 최예림(23·SK네트웍스), 박도영(26), 백규정(27), 한국프로골프(KPGA) 이형준(30·웰컴저축은행)이 소속돼 있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