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등포구, 지하주택 침수방지시설 무료 설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시 자치구 뉴스] 영등포구, 총 사업비 8억 원 투입 저지대 지하주택에 침수방지시설 무료 설치 & 반지하주택 등 역류방지시설 480개소, 물막이판 400개소 추가 지원 ... 동작구, 태풍 등 피해 우려 있는 건축물 대상 안전 점검 완료

아시아경제

노면수 유입을 막기 위해 주택 출입구에 물막이판을 설치하고 있는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최호권)는 집중호우로 인한 저지대 지하주택의 침수피해를 선제적으로 예방하기 위해 예산 6억 원을 추가 확보해 침수 방지시설 무상 설치에 나선다고 밝혔다.

최근 기상이변으로 국지성 집중호우, 태풍 등이 잦아지면서 재난·재해의 위험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특히, 올해 영등포구는 시간당 110㎜ 이상이 쏟아지는 전례 없는 집중호우로 인해 공장 및 상가 864곳이 침수되고 지하 주택 등 침수피해 신고접수가 6159건에 이르는 극심한 피해가 있었다.

이에, 구는 지하 주택 침수피해를 예방하고 침수 방지시설 설치의 급증하는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당초 예산 2억 원에서 신속하게 6억 원을 추가 확보했다. 올해 지역 내 저지대 지하 주택에는 역류방지 시설 531개소, 물막이판 115개소가 설치, 긴급하게 확보한 예산 6억 원을 투입해 역류방지 시설 480개소, 물막이판 400개소를 추가 설치할 예정이다.

역류방지 시설은 집중호우 시 하수관의 수위가 높아져 역류하는 것을 막는 장치로, 욕실, 싱크대, 세탁실 등 주택 내 배수시설에 부착된다. 노면 수 유입을 막는 물막이판은 주로 주택 출입구나 지하계란 입구, 반지하주택 창문 등에 설치된다.

지원 대상은 과거 침수 피해가 발생했거나 저지대 지하 주택에 거주하는 가구이며, 세입자 신청 시에는 건물 소유주의 동의가 필요하다.

신청을 희망하는 자는 영등포구청 치수과로 방문하거나 전화로 접수하면 된다. 설치 공사비는 전액 무료이며, 설치 이후 유지관리 책임은 사용자에게 부여된다.

최호권 영등포구청장은 “이번 주택 침수피해가 있었거나 침수피해가 우려되는 가구는 필히 침수 방지시설 설치를 신청해 주길 바란다”며 “침수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근본 대책 마련에 힘써 안전한 영등포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동작구(구청장 박일하)는 집중호우 및 태풍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피해 우려가 있는 지역 내 건축물 대상으로 안전 점검을 완료했다.

이번 점검은 노후된 민간건축물만을 대상으로 상시 시행하던 ‘찾아가는 안전점검’을 축대, 옹벽 등 호우 피해 건축물 및 부대시설을 대상으로 확대 추진한 것이다.

구는 지난달 8일부터 이달 22일까지 ▲건축물 주요구조체의 단면결손, 철근 노출 ▲옹벽 및 석축의 균열·변형 ▲지반 안전 상태 ▲건축물 차수 및 대지 내 배수 등 총 50여 곳의 안전 점검을 지원했다.

특히 지난달 집중호우 기간은 주야간 긴급점검체계로 지역건축안전센터 전문가와 현장을 직접 방문해 건축물 및 시설물의 균열, 변형 등 구조적 위험요인에 대해 빠짐없이 살폈다.

점검을 통해 안전 취약 여부를 판단 후 상태에 따라 안전조치 및 유지관리 방법 등을 제시했다. 붕괴 위험 등 중대한 결함이 발생한 경우 정밀안전진단 이행을 안내했다.

향후 찾아가는 안전 점검을 희망하는 건물주나 관리주체는 건축과로 신청하면 된다.

박일하 동작구청장은 “안전과 방재 기능을 강화해 조직개편을 시행한 만큼 안전사고에 대한 구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