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인건비 부풀리고, 영수증엔 가짜도장…중소기업 지원금은 '눈먼 돈'이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5년 전, 중소벤처기업부가 장관급 부서로 격상했죠. 중소기업 육성을 위해 현금성 지원도 대폭 늘렸는데, 일부 업체가 가짜 서류에, 가짜 도장을 이용해 지원금을 챙겨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충령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2019년 신제품 개발비 명목으로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8억원 가량의 지원을 받은 이 업체는 지난 7월, 경찰의 압수수색을 받았습니다.

서랍에 협력업체 관인을 수북히 쌓아놓고 마치 제품개발에 필요한 재료를 사고 판 것처럼 거래명세서나 견적서를 꾸몄다는 혐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