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태현♥' 미자, 주식으로 2600만원 날렸다…계좌 인증 '깜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유튜브 채널 '미자네 주막'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미디언 미자(본명 장윤희)가 2600만원 이상 손해를 본 주식 계좌를 공개했다.

미자는 2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미자네 주막'을 통해 '주식 다 말아먹고, 국밥 한 그릇 말아 먹으러 왔습니다. (ft. 계좌공개)'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미자는 영상 설명을 통해 "주식 때문에 힘드신분 많으시죠. 저 보고 힘내세요. 계좌 공개합니다"라는 글을 덧붙이기도 했다.

이 영상에서 미자는 한 국밥집을 찾아 국밥 '먹방'을 선보였다.

미자는 "국밥은 내 소울 푸드"라며 "살면서 평생 한 가지 음식만 먹는다면 국밥"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국밥과 함께 수육을 곁들여 먹던 미자는 소의 무릎에 있는 부위인 도가니뼈를 보며 자신의 아버지 장광이 출연한 영화 '도가니'를 떠올렸다.

도가니뼈를 집은 미자는 "우리 집에 빚을 갚게 했던 '도가니'다. 정말 도가니를 만나 우리 가족의 운명이 바뀌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국밥 먹방을 선보인 미자는 영상 말미 실제 자신의 주식 계좌를 공개했다.

사진 속 손익 총액은 2661만5486원으로 수익률은 마이너스 53.24%였다. 이에 영상에는 '마이너스의 손'이라는 자막이 등장하기도 했다.

한편 미자는 지난 4월 개그맨 김태현과 결혼했으며, 현재 개인 유튜브 채널을 통해 팬들과 소통 중이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